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과 광복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15:43 수정 2019-08-14 16:21 | 신문게재 2019-08-15 1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8월 14일은 제정 두 해째를 맞는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었다. 주한 일본대사관 앞 수요집회는 햇수로 27년, 1400회를 맞는다. 맹목적인 반일·극일 프레임에 갇혀 있거나 반일·친일 닥치고 극일하자는 정치인들을 부끄럽게 한다. 이성을 상실한 일본 앞에 이성적이고 합리적일 수 있는가 하는 근원적인 물음 앞에 서게 되는 오늘이다.

그 답을 위안부 할머니들이 제시한다. 피해자 아픔에 공감하고 용서를 구할 때 위안부 문제도, 강제 징용도 해결된다. 하지만 위험천만한 역주행 중인 일본은 감정적 대응이 아니라며 우리 논리를 뒤집는다. 친일 반민족주의니 반일 종족주의니 해서 해괴한 논쟁을 일삼는 우리 모습 또한 딱하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대응이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무분별한 반일 경쟁은 자해행위가 되기도 한다. 이런 시국에 이성적 반일, 감정적 반일 같은 구분법이 무의미할 때도 물론 있다.

다만 청산할 것은 확실히 청산해야 한다. 14일 전주시 동산동의 동명을 여의동으로 바꾼 것이 그 예다. 전쟁기업 미쓰비시 창업자인 이와사키 야타로의 호(東山)에서 본뜬 지명이 105년 만에 사라졌다. 지역 교육계에 부는 학교 상징인 교표, 교가 '바꿔 열풍'도 바람직하다. 시류에 올라탄 반일 숟가락 얹기가 아니어서 다행스럽다. 광복의 전제는 회복과 청산이다.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으로 재조명된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는 동일본 대지진 때 성금을 냈다. 일본은 자신들이 가해자냐며 철저히 부인한다. 독일 총리였던 빌리 브란트는 유대인 학살기념비 앞에서 참회했지만 일본 총리 아베 신조는 전범들의 신사에 참배하고 '전쟁 가능한 평화헌법'에 혈안이다. 생전의 위안부 할머니는 "나는 용서할 준비가 다 되어 있다"고 했다. 적반하장의 경제침략까지 벌이는 일본은 용서받을 준비가 전혀 되어 있지 않다.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