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아산시

순천향대 공자아카데미, “역사현장에서 미래를 찾다”

순천향대 공자아카데미, 초.즁생 중국 독립운동 유적지 답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5 08:32 수정 2019-08-15 08:4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중국 내 독립운동 유적답사 체험학습
학생들이 윤봉길 의사 생애 사적 전시관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아산시 지역 5, 6학년 초등학생과 중학생 29명이 제74주년 8.15 광복절을 맞아 중국 상하이와 항저우 임시정부청사를 찾아 역사적인 항일정신을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역사의 현장에서 미래를 찾다"를 주제로 개최된 이번 중국 역사탐방은 올해로 5년째로 순천향대 공자아카데미가 주관하고 아산교육지원청이 주최한 '2019 아산시 청소년 중국 언어문화&독립운동 유적답사 체험학습'으로 지난 10일~15일까지 5박 6일간 중국 상하이 재경대학교에서 개최됐다.

이번 답사는 관내 초등학교와 중학교 13개교를 대상으로 순천향대 공자아카데미가 운영해 온 '방과 후 중국어교실'의 연장 선상으로 여름방학을 통해 현지 언어연수와 역사문화체험을 연계해 선순환 구조의 학습 동기 부여와 함께 선열들의 독립운동 발자취를 체험하는 소중한 시간을 갖게 했다.

올해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아산시 용화초등학교, 온양여자중학교 등 29명을 대상으로 중국 상하이, 항저우에 위치한 항일독립운동 역사유적지를 체험학습 장소로 신설하고 언어, 문화체험과 연계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아산시와 아산교육지원청 순천향대 공자아카데미는 매년 학기 초 학생 안전을 위해 사전답사 현지점검을 시작으로 오리엔테이션 및 안전교육을 진행하며 성공적인 연수를 대비해 왔다.

중국 역사유적지 탐방에 나선 학생들은 항저우 임시정부청사, 상하이 임시정부청사, 홍커우공원 등을 둘러보며 일제에 나라를 빼앗긴 이후 타국에서 목숨을 걸고 독립운동을 펼친 선열들의 뜻을 되새겼다.

이어서, '상하이 임시정부청사' 탐방에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한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학생들은 즉석에서 이번 연수 주제인 '역사의 현장에서 미래를 찾자'를 펼쳐 보이며 우리나라의 역사와 나라 사랑의 소중함을 깨닫는 뜻깊은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학생들은 '대한민국 파이팅!'을 외치며 선열들의 항일정신을 이어받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12일에는 항저우(杭州) 임시정부 및 임시정부 가족 거주지를 방문했다.

오진규(남, 아산중학교 1학년) 학생은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역사에 관심이 있었는데, 중국어와 문화 연수 외에도 상하이, 항저우 등 임시정부청사 등 역사탐방을 통해 100년 전 우리나라 독립운동사를 다시 배우는 기회로 삼아 이를 토대로 중국어를 공부하는 시작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