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세종세무서 '첫 삽'

행복청, 19일 착공…2021년 상반기 준공예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08-20 10:40 수정 2019-08-20 10:4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세무서조감도
세종세무서가 지난 19일 첫 삽을 뜨고 본격 공사에 돌입했다. 세무서 조감도.
행복도시 주민들에게 납세 편의 서비스를 제공한 세종세무서가 첫삽을 떴다.

지난 19일 세종시 보람동(3-2생활권) 부지에서 착공을 시작한 세종세무서는 총사업비 326억 원을 투입해 부지면적 7673㎡에 총면적 1만 1179㎡로 지상2층, 지하1층 규모의 세종세무서를 건립할 계획이다.

지난 2017년 건립계획을 수립하고 설계공모 및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2021년 상반기 준공된다.

세종세무서는 행복도시 내 인구 및 사업체 증가에 따른 효율적인 세원·세수관리와 세종 시민과 기업인의 납세편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건립되는 것으로 공공건축물의 바람직한 가능성을 제시하기 위한 정부 혁신의 일환으로 층수를 최소로 낮추고 한 층에 여러 부서를 배치하는 등 접근이 용이하고 부서 간의 확장과 유연한 평면 변화가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아울러, 대지 전체를 활용해 실내외 공간을 균형 있게 구성함으로써 시민들에게 '공공청사'보다 '근린공원'으로도 경험 가능한 공간으로 건립 할 계획이다.

최재석 행복청 공공청사기획과장은 "행복도시 공공건축물의 품질확보 및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과거 권위적이고 거리감이 느껴지던 공공청사를 시민들이 자유롭게 머물고 이용할 수 있는 시민친화적인 세종세무서로 건립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세종세무서 위치도
종세무서가 지난 19일 첫 삽을 뜨고 본격 공사에 돌입했다. 세종세무서 위치도.


포토뉴스

  • 추위를 동반한 함박눈…‘내일도 추워요’ 추위를 동반한 함박눈…‘내일도 추워요’

  • 대전시, 오늘부터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운영 대전시, 오늘부터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운영

  • 입국 앞둔 중국인 유학생 임시 수용시설 방역 입국 앞둔 중국인 유학생 임시 수용시설 방역

  • 눈 내린 봉수산 오르는 등산객들 눈 내린 봉수산 오르는 등산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