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이전기업에 최대 100억 지원...대전시 기업유치 사활

조례개정 지난 9일부터 시행, 기업 유치 위한 특단의 대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1 15:10 수정 2019-08-21 15:44 | 신문게재 2019-08-22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10501000488000020371
대전시가 이전 기업 보조금을 최대 100억원까지 인상하는 등 향토기업 유출 방지와 우량기업 유치에 사활을 걸고 나섰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조례개정을 통해 이전기업에 대한 지원 한도액을 기업 당 6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인상하고, 보유 중인 부지를 활용해 투자하는 경우에도 보조금을 지원한다.

그동안 대전시의 산업용지 공급가격이 주변 시도의 가격보다 높게 공급돼 기업들이 대전으로의 이전을 망설여 왔다. 관내 제조업들조차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인근 시도로 확장 이전을 결정하면서 대전의 산업경제를 위협해왔다.

이에 시는 관내로 이전하는 기업에 부지매입비와 설비투자금의 일부를 최대 100억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전국적으로 순수 지자체 예산으로 100억까지 지원해주는 경우가 없어, 시의 이번 대책은 파격적이라는 평가다.

여기에 본사이전보조금과 임대보조금, 고용보조금 등의 지원금도 종전대로 지원된다.

개정된 조례가 지난 9일 시행됨에 따라 앞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기업들은 기업 투자금의 상당액을 보조금으로 지원받아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이규삼 시 투자유치과장은 "주변 어느 도시보다도 우수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대전의 특성 상 산업단지 조성원가가 높을 수밖에 없어 기업들의 부지매입 부담이 큰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번 조례 개정으로 기업들에게 좋은 투자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돼 향후 산업단지 조성과 기업유치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기업들의 이탈을 방지하고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가산단도 조성 중이다.

시는 2026년까지 ▲신동·둔곡지구(기초과학거점, 2020년) ▲대덕평촌지구(뿌리산업, 2020년) ▲장대도시첨단(첨단센서, 2023년) ▲서구 평촌산단(일반산업, 2022년) ▲안산국방산단(국방산업, 2025년) ▲대동·금탄지구(첨단바이오, 2025년) ▲탑립·전민지구(첨단산업, 2026년) 등의 산업용지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