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수필 톡] 그까짓 게 뭐길래

남상선 수필가, 대전가정법원 조정위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30 00:00 수정 2019-08-30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아침 날씨치고는 유난스레 후텁지근하더니 맑기만 하던 하늘이 제법이나 무게감 있는 먹구름으로 소나기 한 줄금을 시원스럽게 쏟아 부었다. 느닷없이 내린 소나기라 피할 겨를도 없었다. 입은 채로 세탁비 목욕비를 들이지 않고 사우나를 하는 수밖에 없었다. 입은 채로 빨아서인지 후줄근한 빨래 감은 줄은 게 하나도 없었다.

불쾌지수 높은 하늘의 후텁지근한 날씨에다 지인 형님으로부터 들은 얘기까지 마음 무겁게 하는 것이어서 찌근덕거린 날씨는 더욱 사람의 힘을 빠지게만 했다.

명문고 명문대를 나왔다고 하는 친구 4인방은 자기들 깐에는 오랜 교류로 시간 날 때마다 등산도 같이 하며 식사 자리도 자주 갖는 소위 친하다고 하는 사람들이었다. 거기다 애경사가 있을 때는 보통사람들과는 달리 서로가 도와주고 잘 챙겨주기까지 하는 분들이었다.

그러던 중 어느 날 갑자기 허약 체질로 지병 중에 있던 친구 한 사람이 세상을 뜨게 되었다.

미망인 되는 부인은 유산이나 연금 한 푼 없는 어려운 살림이라 몸소 자신이 일을 하지 않으면 먹고 살기가 어려웠다. 그리하여 남의 집 파출부나 아기 보는 일을 비롯해서 돈 되는 일이라면 뭐든지 가리지 않고 이리 뛰고 저리 뛰는 생활이었다.

그런데 4인방 친구 중 한 사람이 아들 결혼이 있었는데 미망인은 남편의 친구 혼사를 챙기지 못했다. 남의 집 일을 하느라 예식장에 가지도 못했을 뿐더러 축의금 봉투도 신경을 쓰지 못했다. 워낙 살기가 어려웠던 모양이었다.

예식이 끝나고 한 달쯤 된 어느 날 혼사를 치른 남편의 친구한테서 전화가 왔다. 전화를 받은 미망인은 영문도 모르고 약속 장소에 나갔는데 어안이 벙벙한 쪽지 한 장을 받게 되었다.

남편의 친구가 건네준 쪽지에는 다음과 같은 청구액이 꼬박고박 적혀 있었다.

청구서

1. 2010년 10월 8일 장남 결혼 5만원

2. 2012년 3월 9일 딸 결혼 10만원

3. 2014년 9월 28일 차남 결혼 5만원

4. 2015년 3월 9일 김돌쇠(미망인 남편) 부의금 10만원

계 30 만원

이자는 그만두고 원금만 1주 이내 2016년도 4월 16일까지 돌려주시오.

미망인은 그걸 보는 순간 그 쪽지를 건네준 사람이 정말 남편의 친구가 맞는지 의구심까지 생겼다. 얼떨떨하여 믿겨지지가 않았다. 소설에서나 있을 법한 일을 몸소 당하는 느낌이어서 미망인은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말문이 막히고 말았다.

그까짓 돈이 뭐길래!

인정사정 볼 것 없이 돈만 챙기려는 남편의 친구, 가슴 없는 남자가 야속했다. 세상을 돈으로만 거래하려는,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지 않을 무쇠로 만든 기계인간에 환멸감까지 생겼다.

아니, 남편의 친구라고 하기에는 너무도 부끄럽고 창피하였다. 자격지심과 비애감으로 눈물이 앞을 가렸다.

돈만 있으면 다 된다고 생각하는 세인의 의식구조에 마음 한 구석이 후벼 파이는 아픔이었다.

요새는 신문방송 접하기가 꺼려진다. 아니, 신문 읽고 TV 시청하기가 끔찍스러울 정도다.

삭막한 현실이라 하지만 노름빚 때문에 자식이 아비를 살해하는 세상이니 이 누구를 믿고 살아야 한단 말인가?

부모의 유산 상속문제로 초상 중에서까지 형제간 피 터지는 싸움을 하는 현실이니 이 누구를 탓해야 한단 말인가?

말만 친구이지 우정보다 돈을 우선시하는 돈의 노예, 글의 주인공 같은 사람도 있으니 이 어찌하면 좋단 말인가?

돈, 그까짓 게 뭐길래 천륜도 저버린단 말인가!

돈, 그까짓 게 뭐길래 친구도 우정도 종이쪽지처럼 버린단 말인가!

돈, 그까짓 게 뭐길래 한 어머니 젖으로 자란 형제자매가 돈밖에 안 보인단 말인가!

우리는 돈보다, 세상의 어떤 보물보다, 더 소중한 것이 있다는 걸 알아야겠다.

억만금으로도, 어떤 보물로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것이 있다는 걸 알아야겠다.

사람은 사람냄새를 잃으면 짠 맛을 잃은 소금이나 다를 바가 없기 때문이다.

돈 그까짓 게 뭐길래!

우리 사람의 가슴이 냉혈 가슴이 되어 사람 냄새 없는 짐승으로 살아야 한단 말인가!

돈이나 황금덩이보다는 우리 힘들고 어려울 때 너와 나 손 잡고 같이 힘내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살아야 한다.

돈 많은 짐승으로 살지 말고 부족해도 따뜻한 가슴으로, 사랑으로, 서로 위로하며 너와 내가 아닌 우리로 살아야 한다.

돈, 그까짓 거 때문에 눈이 멀어 부모형제도, 친구도 알아보지 못하는 장님으로 살지 말아야 한다.

정작 소중한 것, 보아야 할 것을 제대로 챙기고 살아야 한다.

남상선 수필가, 대전가정법원 조정위원

남상선210-수정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