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 열등감과 우월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2 18:23 수정 2019-09-03 13:09 | 신문게재 2019-09-04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세화인물사진-소
한세화 미디어부 기자
공부를 못했다. 초등 6학년 때 한 IQ 검사 수치가 전교 두 번째로 높았으니 머리가 나쁜 편은 아니었는데 공부에는 재능이 없었다. 게다가 음대에 진학하려고 학창시절 내내 피아노에 시간을 다 바치는 바람에 성적은 형편없었다. 그러다 집 사정이 기울어 악기전공은 중단됐고, 내신관리가 안 된 상태에서 엇박자 난 대학진학은 당연한 결과였다. 학벌에 대한 '열등감'이 생긴 시점이다. 학습 면에서 오빠와의 큰 차이도 한몫했다. 입학 후 총학생회 일을 겸하며 활발하게 학교생활은 했지만, 내가 있을 자리가 아니란 생각에 졸업식도 가지 않았다. 나중에 편입해 학사를 이수하기는 했지만, 잘못 끼워진 단추로 매무새는 이미 흐트러져버렸다. 다만, 편입공부를 하며 큰 아이 업어 재우며 리포트 쓰고, 김밥 한 줄로 끼니 때우며 학습모임을 병행했던 시간이 때때로 정신을 다잡는 동기부여 모체로 작용한다. 소중하고 감사한 경험이다.

열등감이 없는 사람이 과연 있을까? '남보다 못하거나 부족하다는 생각에서 오는 느낌'이라고 사전에서는 열등감을 정의했다. '살면서 모체로부터 받은 내면의 꼴과 외부 조건이 오묘하게 섞이면서 만들어진 불리한 감정'이라고 스스로 정의해본다. 모든 인간은 98%가 열등감, 즉 콤플렉스를 느낀다고 심리학자들은 말한다. 나머지 2%도 정도의 차이일 뿐 아예 못 느끼는 게 아니란다. 취업포털 사람인에서 지난해 '직장인이 콤플렉스를 느끼는 이유'를 조사했다. 총 5개 항목 중 68.1%의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한 응답은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껴서'였다. 18.6%로 가장 낮은 비율을 보인 '나만 갖추지 않은 것 같아서'의 항목이 1위와 같은 맥락으로 특히 공감되는 부분이다. 콤플렉스를 느끼는 대상에 관한 통계도 있는데, 연봉 48%와 외국어 35.5%에 이어 '학벌'이라는 응답이 28.8%를 차지했다. 직장인 3명 중 1명꼴로 학벌 콤플렉스를 느낀다는 결론이다.

직장인을 비롯해 인간이라면 누구나 느끼는 열등감. 언뜻 그 반대 의미로 '우월감'이라고 생각될 수 있겠지만 사실 두 단어는 뿌리를 같이 한다. 열등감이 과열돼 '공격적 행동' 형식으로 우월감이 나타나게 된다. 열등감이든 우월감이든 '감정상태'일 뿐이다. 그래서 실체가 없다. 스펙트럼이 사람마다 제각각인 허상에 불과하다. 얼마 전 방송인 김제동은 자신이 진행하는 뉴스프로그램에서, 사회적 이슈를 두고 온갖 비판을 일삼는 지식인들을 향해 "전문대 나온 나도 헌법 책을 썼는데, 대학도 좋은데 나온 너희는 남 욕이나 하면서 뭘 했느냐?"라며 일침을 날렸다. 순간 부끄러웠다. 인간의 감정은 그 특성이 지극히 상대적이라 마음 안에서 짓고 부수는 존재는 결국 자신인 것을… 그러면서 나를 괴롭혔던 지난날을 반성하게 됐다. 열등감, 다시는 어리석게 굴지 말고 개나 줘버리고 말자.


한세화 기자 kcjhsh99@

포토뉴스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 민주노총 대전본부, 톨게이트 노동자 지지 기자회견 개최 민주노총 대전본부, 톨게이트 노동자 지지 기자회견 개최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