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아산시

아산시, 50만 자족도시를 향한 밑그림 완성

시책구상보고회 개최-역점시책 108건 이행방안 모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7 19:39 수정 2019-09-07 19: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50만 자족도시를 향한 밑그림을 완성하고 내년도 업무 준비에 나섰다.

시는 최근 국·소장 및 부서장, 더 큰 시정위원회 위원, 각계각층의 전문가와 시민 등이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토론 형식으로 주요 시책 구상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보고회는 부서에서 발굴한 내년도 시책 347건 중 역점시책 108건을 중심으로 문제점을 점검하고 효과적인 추진방안과 체계적인 이행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이 자리에서 경제 분야 전문가들은 아산시는 제조업의 비율이 높고, 자동차 부품 및 디스플레이 관련 산업이 주를 이루고 있어 경기 침체에 따른 기업의 어려움 해소를 위한 자금 지원과 규제 완화 등의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또 미래전략사업 발굴 및 로드맵 구축과 관련해 4차 산업혁명 등 산업구조 다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선택과 집중을 통한 혁신성장산업 육성 방안에 대해 토론하기도 했다.

특히, 국가사업 반영으로 큰 기대를 모았던 KTX 역세권 R&D 집적지구 조성의 빠른 사업진행을 위해 중앙정부와의 정책 연계, 구체적인 콘텐츠 개발 등에 박차를 가할 것과 KTX 역사에 대한 활용방안을 강조했다.

이어진 주요 정책과제 토론은 5대 시정전략 중 하나인 '머무르는 관광, 향유하는 문화' 실현을 위해 중점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권곡문화공원~은행나무길~현충사를 잇는 문화관광벨트 조성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시는 곡교천 복합체육여가공간 조성 마스터 플랜과 은행나무길 활성화 마스터 플랜을 충무교 확장 및 곡교천 친수공간 조성 등의 국가사업과 연계 추진해 시민이 즐겨 찾을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 할 계획이다.

도시계획 분야는 아산형 성장관리정책과 미래수요에 대비하기 위한 도시계획 관리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다뤘으며, 민간 도시개발사업 추진 시 주민의견 수렴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지적하고 시가 적극적으로 해결에 나설 것을 제안했다.

이외에도 7월 국외 선진도시 벤치마킹 결과 등을 토대로 마련된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환경친화도시 조성 방안'과 2030년까지 100% 친환경버스 보급 확대계획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으며, 저상버스가 자유롭게 도로를 운행할 수 있도록 각 도로의 과속방지턱의 높이 조정을 제안했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