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배구

프로배구 삼성화재, 개막 한 달 앞두고 외국인선수 교체

트라이아웃 영입한 조셉 노먼 부상으로 이탈리아 산타젤로 대체 선수로 뽑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0 10:39 수정 2019-09-10 17:45 | 신문게재 2019-09-11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90910055000007_01_i_P2
삼성화재 새 외국인선수 안드레스 산타젤로 [이탈리아 프로배구 세리에A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대전 연고 프로배구 삼성화재 블루팡스 배구단이 리그 개막을 불과 한 달여 앞두고 외국인 선수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10일 "트라이아웃에서 영입한 조셉 노먼과 계약을 해지하고 새 외국인 선수 안드레스 산타젤로(24·198㎝)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3시즌 연속 함께한 타이스 덜 호스트가 지난 5월 트라이아웃에 참가하지 않아 새 외국인 선수로 노먼을 뽑았다.

노먼은 큰 키를 활용한 높은 타점과 블로킹 능력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부상이 문제였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노먼은 팔꿈치와 정강이 통증을 계속 호소했다. 현재 몸 상태로는 시즌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할 것으로 판단해 이달 초 계약을 해지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삼성화재는 대체 용병으로 트라이아웃에 참가했던 이탈리아 출신 산타젤로를 새로 뽑았다.

장신은 아니지만, 빠른 스피드가 강점으로 꼽힌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산타젤로는 트라이아웃 때 눈여겨본 선수다. 스윙폼이 부드럽고 스피드가 빠르다"고 말했다.

산타젤로는 10일 입국해 선수단에 합류하고 11일부터 팀 훈련을 소화한다.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전남 순철에서 열리는 '2019 KOVO컵 프로배구대회' 출전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 가을을 걸친 패션 가을을 걸친 패션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