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툭하면 멈추는 우리 원전, 안전성 믿어도 되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0 14:46 수정 2019-09-10 16:51 | 신문게재 2019-09-11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986년 4월 26일 새벽에 발생한 체르노빌 원전 폭발은 원자로의 안전이 얼마나 중요한지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례다. 사고의 여파는 충격 그 자체다. 사고가 난 지 30년이 훨씬 지난 지금도 반경 30㎞ 이내 지역은 사람이 살 수 없는 통제구역이다. 체르노빌 원전사고 소식은 이후 비록 천재지변일지라도 원전의 안전은 반드시 확보돼야 한다는 데 이견이 없다. 그런데 올해 들어 자꾸 멈춰서는 우리나라 원전의 안전에 이상이 있는 건 아닌지 우려가 크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로부터 원자로의 안전한 운전이 가능하다는 승인에 따라 올해 재가동에 들어간 원전이 갑자기 멈춰 선 것은 올 초 '한빛 2호기'가 먼저다. 지난 1월 22일 재가동 승인 후 가동에 들어갔지만, 가동 2일 만에 증기발생기 이상으로 자동 정지했다. 이어 지난 5월 9일 원안위로부터 재가동 승인을 받은 '한빛 1호기'도 재가동 하루 만에 수동정지했다. 정기 검사 중 원자로 열 출력이 급증하는 이상 현상이 발견된 것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 5일 가동을 재개한 '신월성 2호기'가 갑자기 멈춰 섰다.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신월성 2호기는 재가동 13시간 만에 출력 30% 단계에서 주 급수펌프 1대가 정지해 증기발생기 수위가 낮아져 자동정지했다. 현재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지만 앞서 한빛 1·2호기처럼 운전자 조작 미숙이나 절차서와 법령 위반 등 인적 오류에 의한 것이라면 문제가 많다.

원자로의 안전은 소위 말하는 귀에 못이 박일 만큼 강조해도 모자랄 판이다. 실수가 용납되지 않기에 그렇다. 더욱이 운전자의 조작 잘못과 미숙은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다. 재가동에 들어간 원전이 올해 들어 세 번째 멈춰 섰다. 그것도 운전자의 잘못이 확인된 것만 두 번이다. 옛말에 '방귀가 잦으면 똥 싸기 쉽다'는 말이 있다. 원전의 안전은 하나하나가 우습게 넘길 일은 아니다.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