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문화 톡] 봉사활동의 즐거움, 대전 서구자원봉사단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0-14 18:15 수정 2019-10-14 18: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봉사활동은 해서 즐겁고 받아서 행복하다.

그 봉사활동이 10월 10일 대전 서구 월평동 하늘문교회에서 대전서구자원봉사단이 주관하고, 실버봉사단(단장: 송영복)과 대전둔산 경찰서 직원(서장: 김종범)들의 협찬으로 이루어졌다. 여기에 빼 놓을 수 없는 분이 경익운수 윤여경 대표다. 실버 봉사단을 남모르게 뒤에서 후원해 주고 있기 때문이다.

인구가 약 146만 명 (2005)이나 되는 미국에서 6번째로 큰 도시인 피닉스시에는 5만 명 정도의 마을이 있는데 유급공무원이 한 사람도 없는 마을이라 한다.

모든 업무가 자원봉사자들에 의해 이루어지며, 공무원이 없는 대신 주민들이 선출하는 일종의 이사회 즉 평의회 같은 시스템이 있어서 그 안에서 누가 어떤 일을 봉사할 것인지 결정한다고 한다. 매주 토요일 노란색 재킷을 입고 각자 맡은 구역에서 각자 맡은 일을 봉사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들, 사회를 맡아 진행한 단하나 가수와 대전서구자원봉사단과 실버봉사단, 대전둔산 경찰서 직원들, 그리고 장소와 집기를 제공해준 하늘문교회, 재능기부를 하기 위해 달려와 노래와 춤으로 봉사한 진도북춤의 이윤진(단장), 김덕천, 차순자, 이범순, 김복란, 김진영과 그의 어린 딸 김유빈(3살),

경기민요의 이영화 단장과 이천숙, 여울림 난타의 강여울 단장과 김용인, 김용이, 문성언, 배 꺼질라를 부른 장기호 가수, 자갈치 아지매를 부른 미모의 여가수 안서연, 노란샤쓰 사나이를 부른 미희 여가수 김수연, 고장남 벽시계를 부른 가수 김무성, 그리고 장구의 묘미를 보인 박점악 님 등.

특히 노란색의 조끼를 입고 자장면을 날라주는 김종범 둔산경찰서장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봉사활동이 몸에 밴듯한 그의 인정어린 모습과 겸손한 태도 때문이었다.

세상에! 어르신들을 위해 점심시간에 틈을 내어 달려와 자장면 배달을 하다니. 본 받고 싶었다. 나도 누군가를 위해 무언가를 할 수 있는 봉사자가 되고 싶은 생각이 그가 가져다 준 자장면을 받는 순간 울컥 솟아났다.

그리고 세 살짜리 이 어린이 김유빈.

엄마가 진도 북춤을 두드리는 동안 그 사이사이를 오가며 깡총깡총 재롱을 떨던 아이.

모두가 사랑스럽고 고마웠다. 늘 뒤에서 후원해주신다는 경익운수 윤여경 대표를 찾아가 차 한 잔 대접하고 싶다. 돈이 많다고 누구나 하는 일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리고 잊어서는 안 될 이 사람 김덕천 무용가.

그는 한밭문화 예술단 (회장 김덕천)단장으로 한국무용뿐 아니라 행정안전부 생활공감정책 참여단 대전시 대표, 서부 소방서 여성의용 소방대원으로 2,100시간 이상 자장면 봉사, 찾아가는 자원봉사 강사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으며, 2019년 8월에는 동물의 왕국 아프리카 탄자니아 공화국 바가모요, Kitopnil 키토페니 초등학교에 평화의 우물을 파주는 사랑 나눔을 실천 하기도 하였다.

봉사
서구 봉사대 관계자는 "1개월에 1회 독거어르신, 어려운 이웃, 지역아동센터 청소년, 경로당 어르신 들에게 자장면 대접을 통해 안부, 안녕, 안심하는 사회를 조성해 행복 동행하는 마을공동체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은 지역에서 도움과 사랑의 손길이 필요한 분들에게 자장면 식사대접과 아울러 대화와 소통의 장을 마련하여 소외감과 외로움을 없애고 함께 살아가는 살 맛 나는 살기 좋은 마을 공동체를 조성하기 위해서 진행됐다고 한다.

봉사1
대전서구자원봉사센터 행복한 자장면 봉사단이 어르신들에게 자장면을 대접하고있다./사진 제공=대전서구자원봉사센터
행복한 자장면 봉사단은 작은 시작이지만 큰 기쁨과 행복을 전하는 행복동행 서구에 동참하는 자리가 되고 싶다며, "이번 무료급식 행사를 통해 지역민에게 직접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이웃과 함께하는 자장면 무료급식 봉사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과 관심을 갖겠다"고 전했다.

이들의 이런 마음가짐을 볼 때 장종태 서구청장의 웃는 모습이 떠올랐다. 이런 자원 봉사자들이 관내 구석구석을 찾아 보살피고 있으니 어찌 마음 편하지 않으랴. 그래서 장청장은 늘 웃고 있는지 모르겠다. 안 그렇소 장청장님?

'슬픔은 나눌수록 작아지고, 기쁨은 나눌수록 커진다'는 말이 있다. 이런 평범한 진리 속에 이들이 펼치는 작은 손길이 도움을 받는 사람들에게는 일생을 두고 가슴을 적시는 고마움으로 남을 수 있다.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김용복 칼럼니스트-최종

포토뉴스

  • 눈 내린 봉수산 오르는 등산객들 눈 내린 봉수산 오르는 등산객들

  • 우한 교민 배웅하는 진영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우한 교민 배웅하는 진영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떠나는 우한 교민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떠나는 우한 교민들

  •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 염원 담긴 홍보판 ‘눈길’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 염원 담긴 홍보판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