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대전문인협회 손혁건, 대전영화인협회 성낙원 지회장 연임

지회장 선거에 단독 출마… 각각 2년, 3년 임기 수행
손혁건 문인협회장 "신인작가 발굴, 작가 권익신장 노력"
성낙원 영화인협회장 "대전영상발전, 영화인 역할 할 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3 16:24 수정 2020-02-14 09:44 | 신문게재 2020-02-14 2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손 성 회장님
왼쪽부터 손혁건 문인협회장, 성낙원 영화인협회장
대전문인협회와 대전영화인협회 지회장 선거에서 단독으로 출마한 현 회장들이 나란히 연임에 성공했다.

우선 대전문인협회장은 지난 7일 단독 입후보한 손혁건 현 회장이 연임했다. 문인협회는 오는 22일 정기총회를 열고, 당선증을 교부할 예정이다. 다만, 참석자 가운데 본회원이 3분의 1 참석해야만 정기총회가 인정된다.

2년의 새로운 임기를 부여받은 손혁건 대전문인협회장은 "문학예술계 전반의 문제는 세대 단절이다. 기성작가는 많지만, 신진 작가들이 없다. 중간 단계인 우리가 원로와 신인 작가들 사이의 교량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문인들의 권익 신장에 집중하고자 한다"며 "대전문학을 통해서 문인협회원들이 작품을 발표하는데 그동안 한차례도 원고료를 지급하지 못했다. 올해는 상징적이겠지만 연 1회 정도 원고료를 지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손혁건 지회장은 최근 문단에서 논란이 된 작가들의 위상과 관련해서도, "문인들의 목소리를 하나로 결집할 것"이라고 했다.

성낙원 대전영화인협회장도 3년 임기를 이어간다.

영화인협회는 12일 정기총회를 열고 단독출마한 성낙원 현 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성낙원 회장은 "봉준호 감독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하며 한국영화가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다"며 "한국영화계도 꿈틀거리는 시점에서 대전 영상산업 발전을 위해 대전영화인협회가 역할을 할 때가 된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영화인들과 함께 화합과 결속을 이뤄 사람 냄새나는 대전영화의 발자취를 열어가자"고 말했다.

한편 대전사진작가협회는 김원식 후보와 우경환 후보 2명이 출마한 가운데 16일 중구문화원에서 지회장 선거 투표와 정기총회를 연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