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 in 애리조나] 이성열 "희망 가지고 포스트시즌까지 노력할 것"

지난해 129경기 21홈런 팀내 최다
"장타보단 공 보고 출루에 집중할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09 14:42 수정 2020-03-09 14:42 | 신문게재 2020-03-10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성열
한화이글스 이성열 선수.
"어느 때보다 준비 잘 해야 한다는 마음가짐이죠."

지난해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에서 팀내 최다홈런을 기록한 이성열의 각오다. 그는 새로 스프링캠프에 합류한 선수들과, 새로운 주장 등의 변화로 좋은 분위기에서 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성열은 지난해 129경기에서 타율 0.256, 21홈런, 85타점을 올렸다. 팀 내 최다홈런, 최다타점이다. 장타에 대한 훈련을 묻는 질문에 그는 "타격면에서 장타가 나오면 좋지만, 일단 공을 많이 보고, 출루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수비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이번 캠프에서) 무엇보다 수비를 중점적으로 하려고 한다"며 "수비에 힘을 줘야 팀이 안정적일 뿐 아니라 수비가 되면 경기에 나설 기회가 더 많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8~2019 시즌에 주장을 맡고, 팀 내 고참으로 해야할 역할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주장도 했고, 고참이기도 한데, 선배가 말보다는 모습, 행동으로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며 "'이렇게 해'라고 강조하기 보단, 후배들에게 해야 할 일, 안 할 일을 말해주면서 행동으로 보여주면 후배들이 잘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베테랑 이성열의 올해 각오는 단연 '가을야구'다. 그는 "포스트시즌에 가는 게 중요하다. 희망을 가지고 노력하고자 한다"며 "개인적으로는 부상없이 좋은 경기를 펼쳐 많은 출장기회를 갖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