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플러스 사업에 충남대·한밭대·한남대·대전대 등 선정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링크플러스 사업에 충남대·한밭대·한남대·대전대 등 선정

  • 승인 2017-03-30 17:00
  • 신문게재 2017-03-31 3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교육부 충청권 10개교 등 일반대 50개교, 전문대 35개교 우선 선정

교육부, 링크플러스(LINC+)사업 권역별 선정대학 발표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대학간 대혈투를 예고했던 링크플러스(LINC+)사업에 충남대, 한밭대, 한남대, 대전대, 건양대 등 충청권 10개 대학이 선정됐다.

30일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가선정한 사회맞춤형 산학협력선도대학(LINC+)육성사업 결과 일반대학 산학협력고도화형에 권역별로 10개교씩 50개교가 선정됐다.

전문대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에는 7개교씩 35개교가 우선 선정됐다.

전국에서 총 104개교(일반대)가 참가 신청서를 제출한 이번 신규 링크플러스 사업에는 충청권에서만 21개교가 사업에 뛰어들었으며 이달초 15개 대학이 1차 서면 평가를 통과한 바 있다.

이 중 충남대, 충북대, 한밭대, 한국기술교육대, 한남대, 대전대, 건양대, 선문대, 한서대,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등 10개 대학이 우선 선정대학으로 선정됐다.

이변이 없는한 이들 대학은 내달 말께 전국단위 대학과 함께 최종 대학으로 최종 선정된다.

이번 링크 플러스 사업의 전국 경쟁률은 1.9대1, 수도권은 3.4대1를 각각 기록했으며 대전ㆍ세종ㆍ충남ㆍ충북의 충청권은 2.1대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부터 2021년까지 5년간 평균 39억원을 지원받는 점에서 일찌감치 1차 서면평가에서 탈락한 목원대를 비롯해 2단계 서면평가에서 탈락한 배재대, 공주대 등 지역대학간 희비도 극명히 나타나고 있다.

올해에만 2163억원이 배정된 링크플러스 사업은 앞으로 5년 동안 1조6300억원 안팎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어서 대학들이 사활을 걸고 이번 사업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에서 고려대, 단국대,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등 10개대 ▲호남제주권에서 군산대, 동신대 등 10개대 ▲대경강원권 가톨릭관동대, 강원대 등 10개대 ▲동남권 경남권, 경상대 등 10개 등이 각각 선정됐다.

전문대 사회맞춤형 학과 중점형은 충청권에서 대덕대, 대전과학기술대, 백석문화대, 충북보건과학대, 대원대, 강동대, 한림성심대 등 7개 대학이 선정됐다.

2단계 대면평가 문턱에서 탈락한 대학들은 전국단위 경쟁을 통해 일부 선정될수 있다.

일반대 산학협력고도화형은 내달 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전국단위 평가대상 10개교에 대한 서면 및 대면 평가를 실시해 14일 최종 5개교가 선정된다.

내달 24일까지 이의제기를 거쳐 최종 55개교를 결정하고, 전문대는 내달 17일이후 44개교를 결정한다. 오희룡 기자 huil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세종의사당법 여야합의균형발전 `자리매김`

세종의사당법 여야합의
균형발전 '자리매김'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회법 개정안이 24일 여야 합의로 법사위를 통과했다. 법사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처리했다. 이로써 세종의사당법의 입법 완료는 본회의 표결만 남겨두게 됐다. 본회의 표결은 빠르면 27일 늦어도 29일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데 무난한 통과가 점쳐진다. 특히 상임위에서 법사위까지 여당의 단독 처리가 아닌 야당과 합의로 처리됐다는 점에서 앞으로 세종의사당의 차질 없는 건립을 위한 동력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세종의사당 설치가 내년 대선 등 정치적 변수에 더 이상 영향받지 않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백년대계..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중도일보는 매주 대전·충남·세종 지역의 드라마·영화 속 장소들을 소개하는 '거기 그곳'을 연재합니다. 촬영지로서의 매력, TV 속 색다른 모습의 장소들을 돌아보며 무심코 지나쳤던 '그곳'을 다시 한번 만날 수 있도록 이야기를 담을 예정입니다. <편집자 주>▲그녀가 그에게로 왔다, 도로시처럼...토네이도를 타고 다른 세상으로 날아갔던 동화 속 도로시처럼, 한 여자가 돌풍을 타고 한 남자의 세상에 뛰어든다. 갑작스런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의 특급장교 리..

[트렌드일기:MZ읽기] 운동하며 쓰레기도 줍는다...`일석이조` 환경 운동법은?
[트렌드일기:MZ읽기] 운동하며 쓰레기도
줍는다...'일석이조' 환경 운동법은?

SNS 통해 MZ세대들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돼대전에서도 줍깅 활동하는 젊은이들 늘고 있어 "운동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건 정말 어렵지 않고 쉬워요. 이렇게라도 환경을 보호할 수 있다면 계속 할 생각입니다"라며 "환경 오염은 점점 심해지는데, 우리라도 나서서 지구를 지켜야죠"대전에 거주하는 직장인 박수인(28)씨는 주말 아침이 되면 러닝화를 신고 양 손에는 집게와 종량제 봉투를 들고 거리를 뛰어다니고 있다. 원래부터 조깅하는 것을 좋아했던 그는, 거리를 뛰어다니며 길가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보고 심각성을 깨닫고 쓰레기를 줍고 다니..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