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한국당 장외투쟁 비공감 53.6% vs 공감 34.5%

충청권 한국당 장외투쟁 비공감 53.6% vs 공감 34.5%

리얼미터 조사 黃 "민생대장정 거듭할수록 지지 뜨거워" 자평 불구 부정인식 높아
일각 '맞불집회' 계획도 전국 비공감 60% vs 공감 35%

  • 승인 2019-05-15 15:55
  • 수정 2019-05-15 15:55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AKR20190511039700001_01_i_2019051206110484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충청권에서 3일째 장외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긍정적 인식 보다 20%p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지난 1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 대상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4.4%p) 결과를 15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대전·세종·충청에서 한국당의 장외투쟁에 대한 공감 의견은 34.5%(매우공감 22.0 다소공감 12.5)에 그쳤고 비공감 의견의 경우 53.6%(별로공감안함 18.4 전혀공감안함 35.2)에 달했다. 모름/무응답 의견은 11.9%다.

전국적으로도 국민 10명 가운데 6명 가량이 한국당 장외투쟁에 대해 비공감이라고 의견을 냈다. 실제 비공감(전혀공감안함 50.5%, 별로공감안함 9.8%) 응답이 60.3%, 공감 (매우 공감 21.8%, 다소 공감 13.4%) 응답(35.2%)보다 25.1%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4.5%.

황 대표는 지난 13일 오후부터 충북을 시작으로 대전을 거쳐 충남 주요 지역을 순회하는 민생대장정을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등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이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발한 이른바 '장외투쟁'이다. 대학생들과 청년문제를 둘러싼 토크콘서트와 대덕연구개발특구 시찰, 스승의 날 기념 퇴임교장 간담회, 아동시설 봉사활동 등을 벌이며 국민들과 스킨십을 넓히고 있다. 황 대표는 지난 14일 대전 정치부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민생대장정이 거듭될 수록 국민들의 지지가 뜨거워 지고 있다"며 자평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원심력이 커지는 것도 부인할 수 없다.

캡처
실제 대전지역 80여 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는 14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대전 방문과 관련해 "민심은 한국당 해산이다"고 직격탄을 날린 바 있다. 이들은 한국당이 17일 대전에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를 열 때 맞불집회를 계획하고 있기도 하다.

한편, 한국당 장외투쟁에 대한 다른 지역 민심의 경우 광주·전라(89.0% vs 11.0%)에서 10명 중 9명 전후로 비공감 의견이 압도적인 다수였다. 또 서울(64.6% vs 34.3%)과 경 기·인천(61.4% vs 35.0%), 부산·울산·경남(52.0% vs 41.8%), 등에서도 비공감 의견이 대다수이거나 이거나 절반을 넘었다. 반면 대구·경북(비공감 48.1% vs 공감 50.2%)에서는 공감과 비공감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민주당·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 호남에서 90% 전후가 공감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무당층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중도층, 40대와 30대, 20대, 5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비공감 응답이 대다수로 나타났다.

반면, 공감 응답은 한국당 지지층에서 10명 중 9명에 이르렀고, 보수층과 60대 이상에서도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2.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3.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4.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5.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1.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2.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3.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4.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5.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