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자연의 터 인간의 무늬

  • 문화
  • 공연/전시

[전시] 자연의 터 인간의 무늬

dtc갤러리 3월1일까지 휴관일없이 상시 전시
김억, 이완 등 5명 작가가 보여는 실재의 세계

  • 승인 2020-01-16 08:16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김억
김억. 부여 부소산 112x60.5cm 한지에 목판 2010
‘dtc갤러리’는 '자연의 터, 인간의 무늬'를 주제로 오는 3월까지 연례기획전을 진행한다.

전시는 연중무휴로 감상할 수 있다.

김억(판화), 김희원(사진), 노주환(조각), 박혜선(서예), 이완(서예) 등 다섯 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작가들은 장구한 자연의 시간과 공간의 흐름 속에서 출현한 인간들이 자연과 조우하며 그려내고 만들어낸 다종다양한 예술문화에 대한 의미를 되새긴 작품들을 선보인다.

인간의 역사와 문명의 중추는 이미지-언어라는 큰 틀 아래 우리가 그려내고 있는 인간의 무늬를 통해 자연과 인간이란 대립적 구분되기 이전의 조화로운 전체의 모습을 상기시켜준다.

작가 김억은 우리의 산하를 직접 몸으로 체득한 바를 나무에 새기고 한지에 옮겨 새기는 작가다. 우리나라의 자연풍광과 그 역사성, 그 물결을 견디며 살아온 우리네 삶의 ‘사단칠정’(四端七情)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작가만의 작품제작에 있어 원칙처럼 등장하는 실경 답사, 실제로 그 산하를 걷고, 보고, 듣고, 만지는 행위들은 몸과 마음과 정신을 체득하려는 시도를 보여준다.

김희원 작가는 실재의 풍경을 우리의 삶의 풍경 안으로 끌어넣는 작업을 시도했다. 자연 풍경을 도심의 인위적 공간 속으로 위치한다. 때로는 장시간 촬영된 영상으로 시간성과 공간성의 변화를 추적해 보여준다.

작가 노주환은 우리말과 글의 금속활자를 작품의 소재로 활용해 책의 형태나 기둥의 형태, 상자 등에 우리네 삶의 귀감이 되는 경구, 속담 조언을 조합한다. 개별적인 단어들, 낱말들을 그 자체로 의미로 지니고 있지 않지만 엉뚱하게도 톡톡 튀어나온 낱말들을 조합해보면 가로축과 세로축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되면서 하나의 의미를 지니는 문장구조를 이룬다.

서예 작가 이완의 서체는 제멋대로다. 이완 작가는 단어나 문장이 갖는 의미를 그 단어의 형태에 되새기는 글씨를 쓴다. 작품 'LOVE'는 사랑이라는 단어의 상투적인 아름답거나 귀엽거나 깜찍한 글씨가 아닌 인간의 사단칠정이 고스란히 담겨 인간적인 사랑 그 자체를 담는다.

박혜선 작가는 전통 서예의 미학을 기반으로 자신만의 새로운 현대 서체를 찾는 과정에 있다. 자신이 소중히 여기는 삶의 경구 또는 시, 우리의 역사에서 소중한 순간과 기록물 등을 그의 서체로 되새겨보는 과정을 통해 그 뜻과 의미를 느끼게 한다. 작가의 최근 작품들은 조선의 독립운동과 관계된 자료들과 그의 서체 연구에 지침이 되는 스승들의 서체와 조언들을 한지에 새겼다.

이번 전시에는 독립만세와 기미독립선언문 전문과 저항시인 만해 한용운의 님의 침묵, 사랑하는 까닭 등과 추사 김정희 선생이 강조하는 서예의 미학, 서예의 도에 대한 가르침, 다양한 오브제들이 결합해 현대 서예의 한 특성을 보여주는 작품을 전시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김희원
김희원. Someone's window Villa Savoye
2019.12.16_ex_1_17
노주환 서울-한강 160x70x5cm 청동 2008
노주환
서울-한강 세부 이미지
박혜선
박혜선 가을 34x137xcm 한지에 먹, 수채화 2019
이완
이완 해풍화창 180x97cm 화선지에 먹 201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2.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3.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4.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5.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1.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2.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3.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4. 이은권의 '대선 필승론'… "대선 승리는 곧 지선 승리"
  5. 교육교부금 논란 여전…전국교육감협 특별입장문 발표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 대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일일 발생 역대 최다 226명 기록 대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일일 발생 역대 최다 226명 기록

  •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모의시험 ‘이상무’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모의시험 ‘이상무’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