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에 이어 탈석탄까지 어떻게 가능할까?

탈원전에 이어 탈석탄까지 어떻게 가능할까?

에너지전환포럼, 독일 뮌헨공대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 초청 강연회

  • 승인 2020-02-19 17:45
  • 수정 2020-02-19 17:45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
미란다 슈로이어 독일 뮌헨공대 교수
“탈원전에 이어 탈석탄까지 어떻게 가능할까?”

에너지전환포럼은 에너지경제연구원과 함께 오는 26일 오전 10시부터 낮 12시까지 서울시 종로구 통인동 136번지 4층 ‘공간 1.5’에서 독일 뮌헨공대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 초청 강연회를 갖는다.

이날 이야기 손님으로는 임성진 에너지전환포럼 공동대표(전주대 행정학과 교수)가 참여한다.

독일에서 에너지 정치경제학을 전공한 임성진 에너지전환포럼 공동대표는 “독일 에너지 전환의 제도적 기반을 제공한 재생가능에너지법(EEG)이 시행된 2000년 당시 원자력이 독일 총 전력 생산량의 30%를 차지했고, 석탄이 50%를 차지하고, 재생에너지 비중은 6.6%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임성진 대표는 “그 후 10여 년이 지난 2011년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원자력을 앞서기 시작했고, 2018년부터 석탄 발전량과 비슷해지더니 작년에는 석탄과 원전의 총공급량과 비슷해졌다”고 말했다. 임 대표는 “여기서 더 나아가 올해 1월부터 2월 현재까지 재생에너지가 독일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2%로 가스를 포함한 화석에너지와 원전의 총 발전 비중을 뛰어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성진 교수
임성진 에너지전환포럼 공동대표
임 대표는 “보수당의 장기 집권과 국내 자원인 석탄(갈탄) 광부의 일자리 논란, 남북 간 풍력과 태양광 계통망 건설의 지연 등과 같은 정치적, 경제적 이슈와 더불어 탈핵 결정 이후 한동안 석탄 발전량이 오히려 늘어 비판을 받던 독일 정부가 어떻게 에너지 전환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또 “2020년 원전 제로에 이어 2038년 석탄발전 제로를 선언할 수 있었던 배경은 무엇인지, 그리고 그것이 실현 가능한 목표인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임 대표는 “독일 뮌헨 공대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는 2011년 후쿠시마 사고 직후 구성됐던 안전한 에너지 공급을 위한 윤리 위원회 위원, 독일 핵폐기장 부지 선정 국가위원회 위원장, 유럽연합 환경 및 지속 가능개발 자문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역임했다”고 소개했다.

임 대표는 “에너지 전환의 현장에서 많은 역할을 수행해 온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에게서 독일 에너지 전환에 대한 교훈을 듣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으니 이번 초청 강연회에 많이 참여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4.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4.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5.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