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연기된 개막전, 주전 경쟁도 연장전 돌입

코로나19로 연기된 개막전, 주전 경쟁도 연장전 돌입

  • 승인 2020-02-27 09:20
  • 수정 2020-06-09 16:24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주전경쟁2
남해에서 연습게임에 임하고 있는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

 

조직사회의 경쟁사회다. 밟느냐, 밟히느냐의 세계다. 오늘의 동지가 내일은 적이 될 수 있는 환경이다. 인간에게 경쟁은 동물적 본능이고 욕망이다. 경쟁을 통해서 자신의 정체성을 세상에 드러낸다. 스포츠계의 경쟁은 치열하다. 거의 전쟁터의 군인들과 다름없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K리그 개막일이 연기되면서 주전자리 확보를 위한 시티즌 전사들의 경쟁도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2차 전지훈련을 마친 36명의 선수 중 주전으로 선택받을 수 있는 자리는 20명 남짓이다. 여기에 경기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 수 있는 선수는 18명(베스트11+대기선수7)이다. 이들 중 과연 어느 전사가 황새 황선홍 감독의 라인업에 들어갈까

우선 공격수 자리를 살펴보면 외국인 선수들의 이름이 눈에 띈다. 남미의 제왕 브라질 특급 안드레 루이스는 연습경기 중 골을 터트리며 황선홍 감독의 눈에 들었다. 바이오는 지난 시즌 전남에서 16경기 출전 10득점을 기록하며 실력을 확실하게 검증받았다. 바이오는 다만 합류 시기가 늦어 호흡을 맞출 시간이 부족한 것이 약점이다. 

 

지난 시즌 꾸준히 주전 멤버에 이름을 올린 선수가 있다. 박인혁. 박인혁도 선수들 사이에서 주전감으로 꼽히고 있다. 경기 중 돌발적인 행동으로 전임 감독의 미움을 사기도 했지만, 머리까지 과감하게 자르며 남다른 각오를 다지고 있다.

미드필더에는 1부리그 상주에서 검증받은 박용지가 단연 눈에 띈다. 박용지는 36경기에 출전해 12득점을 기록했으며 전방에서의 고른 활약으로 공격포인트도 다수 기록했다. 대전이 영입한 국내 선수 중 가장 파격적인 영입으로 주전 확보에도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연습게임에 꾸준히 출전했던 김승섭, 코레일과의 경기에서 득점을 터트린 박진섭, 과거 황 감독의 눈에 들었던 외국인 선수 채프만과 윤승원도 주전을 노리고 있다.

수비 부분에는 대전의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붙박이 주전 이지솔이 가장 유력한 주전 멤버다. 이지솔은 지난 시즌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중도하차 하는 불운을 겪었다. 다행히 이지솔은 재활 후 꾸준히 게임 감각을 끌어올리며 기량을 거의 회복한 상태다. 연습게임에선 이규로, 황도연, 이슬찬과 꾸준히 호흡을 맞췄다. 

 

청소년 대표와 올림픽 대표 경험 있는 이슬찬은 대전에서 제2의 전성기를 준비하고 있다. 중원과 최종 수비를 오가며 맹활약을 펼쳤던 이정문도 검증된 수비수다. 장신을 활용한 수비 홀딩과 90분간 지치지 않는 체력이 강점인 선수다.

골키퍼는 4명의 선수들이 황선홍 감독의 부름을 기다리고 있다. 가장 유력한 주전 후보는 누구일까. 연령별 대표팀 출신 김동준과 시티즌의 터줏대감 박주원이다. 김동준은 2016년 브라질 리우 올림픽에서 골문을 지켰고 2019시즌 성남에서의 맹활약으로 팀의 1부리그 잔류에 기여했다. 박주원은 지난 시즌 29경기 출전에 무실점 경기만 9경기나 된다. 경기당 실점도 1.20으로 선방 능력도 좋은 선수다.

개막전 연기로 그동안 황선홍 감독의 눈에 들지 못했던 선수들의 도전과 주전 자리를 안정적으로 다져놓은 선수들의 경쟁도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황선홍 감독의 베스트11에 들어갈 선수들은 누가 될까? 누가 황선홍 감독에게 간택될 지 팬들에겐 초미의 관심사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2.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3.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4.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5.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1. [화제] "쉬는 날에도 몰카범 보이면 잡아야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5. 당진수청1지구에 당진성모병원 확장 이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