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6일 개학 만반의 준비… 추가개학 가능성도

4월 6일 개학 만반의 준비… 추가개학 가능성도

정부 이번주초 주가연기 여부 발표, 4월 20일 마지노선
세종시교육청 부교육감 단장 신학기 개학지원단 구성
매뉴얼 개발 일선학교 공유… 학교별 비상대응반 조직

  • 승인 2020-03-29 19:04
  • 수정 2020-03-29 19:04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clip20200329005828
세종시교육청이 4월 6일 개학을 앞두고 매뉴얼을 공유하며 만반의 준비를 하는 가운데, 추가 개학연기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개학이 세 차례 연기됐지만 지역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는데다 학교가 감염병 재확산의 고리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반면, 휴업 장기화에 따른 학습결손 심각화로 더 이상 지체할 수는 없다는 의견도 나오면서, 법정 수업일수를 최대로 줄인 4월 20일 개학이 마지노선으로 거론되고 있다.

정부는 개학과 관련해 학부모와 지역사회 여러 의견을 수렴해 30~31일께 최종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다.

세종시교육청은 일단 4월 6일 개학에 초점을 맞춰 신학기 개학지원단을 구성했다.

부교육감을 단장, 교육정책국장을 부단장으로 한 지원단은 통합점검반·감염예방지원반·학사지원반·행정지원반·홍보관리반 등 모두 5개 반으로 체제를 갖췄다.

코로나19 대응 학교 방역물품 비축 지원, 유사시 전문 인력 투입, 개별 학교에 맞는 학사일정 조정 및 온라인 원격 수업 지원 등 학교가 철저한 생활방역으로 교육활동을 개시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신학기 개학 준비 매뉴얼도 개발해 일선학교에 보급했다.

학교별 비상대응반을 조직하고 교직원 협력체계를 구축해 30일부터 교육과정 및 학사일정 편성·조정, 학생 생활지도 방안 마련 등 개학준비 집중 주간을 운영한다.

개학과 동시에 여러 상황에 따른 학교 문의가 폭주할 것에도 대비해 교육청 실무진 50여명으로 구성된 원스톱 학교 지원체계도 구축한다.

앞서 최교진 교육감은 세종교사노동조합, 새로운학교네트워크, 전국교직원노동조합세종지부, 세종시교원단체총연합회 등 6개 교원단체들과 간담회를 갖기도 했다.

신학기 개학 준비 매뉴얼의 내용을 공유하고 교실과 급식실 등 물리적 거리두기, 확진자 발생 시 온라인 원격수업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최교진 교육감은 "사회적 합의가 이뤄져 예정된 4월 6일 개학을 하게 되면 학교와 교육청의 임무가 막중하게 된다"며 "학교가 생활방역의 원칙을 지켜 안전한 배움의 리듬을 가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행 법령상 최대 감축 가능한 수업일수는 190일의 10%인 19일로, 이미 10일이 감축돼 4월 20일 개학이 마지노선인 상황이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5.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1.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4.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5. 주택 리모델링 피해 규모 갈수록 증가… 3년간 1206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