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산업센터 조성 등 대전시 대형 약속사업 '제자리'

지식산업센터 조성 등 대전시 대형 약속사업 '제자리'

지식센터 조성...혁신도시 사업과 맞물려 당분간 보류될 듯
동북권 제2대덕밸리는 연축지구 조성 등 순차적 추진 중
대전의료원, 옛 충남도청사 활용 등도 풀어야할 숙제

  • 승인 2020-05-26 16:25
  • 수정 2020-05-26 16:25
  • 신문게재 2020-05-27 3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청사 전경1
지식산업센터 조성 등 민선 7기 대전시의 대형 약속 사업들이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

지난 26일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발표한 '시도지사 및 교육감 공약이행 및 정보공개 평가 결과발표'에 따르면 민선 7기 대전시의 약속 사업 중 4차산업혁명 지식산업 특화도시 구축 '지식산업센터' 조성, 미래 신성장 동력 확충 '동북권 제2대덕밸리' 추진, 대전의료원 설립, 옛 도청사 창의문화예술지구 조성 등 대규모 재정 사업의 재정 확보가 이뤄지지 않았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지식산업센터'조성이다. 당초 시는 동구 소제동과 신안동 일원(면적 5만4492㎡)에 총 사업비 1조 1000억원(지방비 500억, 민자 1조500억)을 투입해 4차 산업혁명 핵심 소프트웨어 기업과 지적 재산권 관련 서비스산업을 유치할 수 있는 지식산업센터 건립을 추진해 왔다. 시 계획대로라면 지난해 사업시행자 선정 및 타당성 검토를 마치고 올해 내년에 개별계획 수립 및 역세권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2021년 실시계획 인가 및 기반시설공사 착공, 민간사업 공모를 통해 7월에 착공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현재 지식산업센터 조성은 정지됐다. 정부와 여당이 지역균형발전을 이유로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을 포함한 '혁신도시 시즌2'를 추진하고 있어서다. 대전시는 얼마 전 혁신도시 추가지정 관련 법안을 통과시키고 대전역세권 일대와 연축지구 일대를 사업예정지로 발표했다.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 대상 지역에 지식산업센터 조성 부지가 포함됐다.

시 관계자는 "역세권의 공공기관 대상이 확정되고,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 범위가 확정돼야 '지식산업센터 조성'을 추진할 수 있다"면서 "기존 환승센터 부지에 조성하는 계획도 있었는데 모두 혁신도시와 맞물려 있다. 앞으로 당분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동북권 제2대덕밸리(3310억원) 사업은 여러 갈래로 쪼개져서 추진되고 있다. 국책사업으로 노후 산단 재정비를 추진하는 등 대전 동북권에 친환경 첨단 테크노밸리 및 우수한 정주환경을 조성함으로써 낙후된 대덕구의 변화를 이끌어 내겠다는 게 사업 취지다. 시는 대전산단 리노베이션 사업과 연축지구 조성, 평촌산단 조성 등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하나의 단지가 아니라 산업 정주환경 조성에 대한 여러 사업들이 함께 진행되고 있다보니 사업 진척이 없어 보이지만, 상당 부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대전의료원(1315억원)도 아직 예비타당성 조사 고비를 넘지 못하고 있고, 옛 충남도청사 창의문화예술지구 조성(105억)은 부지 사용 권한을 가진 문화체육관광부와 협의가 필요해 시간이 더 소요될 전망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2.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3.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4.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5.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1.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2.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3.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4.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5.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