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 중점관리지구 지정·양돈농가 방역시설 강화 기준 마련

ASF 중점관리지구 지정·양돈농가 방역시설 강화 기준 마련

농식품부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 승인 2020-06-03 11:40
  • 수정 2020-06-03 11:40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clip20200603090716
/중점방역관리지구내 양돈농가 모식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바이러스 오염지역 확대에 따라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기준 마련과 함께 양돈농가 방역시설 기준을 강화한다.

3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 기준'과 중점방역관리 지구 내 양돈농가가 갖추어야 할 '강화된 방역시설 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사육돼지와 야생멧돼지에서 ASF가 집중발생한 지역 또는 물·토양 등 환경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역에 대해 '중앙가축방역의회' 심의를 거쳐 그 지역의 전부 또는 일부를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할 수 있다.

또한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양돈농가에 대한 8개의 강화된 방역시설 기준을 도입한다.

축산차량 방역을 위해 △내부울타리 △외부 울타리 △방역 △전실 △방조·방서·방충망 △축산 폐기물 보관시설 △입출하대 △물품반입시설이 포함된다.

농식품부는 이번 시행규칙 개정으로 중점방역관리지구에 대한 강화된 방역시설 구비, 폐업지원 등 차별화된 방역조치가 가능해져 ASF가 양돈농장 발생 및 확산을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40일간의 입법예고 기간 관련 부처·기관과 단체 등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농식품부 누리집, 국민참여입법센터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2.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3.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4.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5.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1.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2. [새책] 작품을 수놓은 무수한 정체성과 사랑… '소녀 연예인 이보나'
  3. [한방병원 이대로 괜찮은가] 상. 우후죽순 늘어나는 한방병원… 그 이유는?
  4. 한화이글스 송창식 선수 은퇴
  5. [날씨] 오전까진 빗방울… 오후부터 더워져 한낮 27도 '후덥지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