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대학이 경쟁력이다] 4차산업혁명 시대, 산업체가 원하는 인재 양성의 중심 '우송정보대'

[포스트 코로나, 대학이 경쟁력이다] 4차산업혁명 시대, 산업체가 원하는 인재 양성의 중심 '우송정보대'

  • 승인 2020-06-09 16:17
  • 수정 2020-06-12 09:12
  • 신문게재 2020-06-10 9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이용환
이용환 교수
-우송정보대학 산학협력단만의 경쟁력은.

▲우송정보대학(총장 정상직)은 1954년 실용적 인재양성을 위해 우송학원 설립에서 비롯됐으며 1963년 개교해 올해 56주년을 맞았다. '한국대표명장을 키우는 명품대학'이라는 비전 아래 '창의명장', '세계명장', '산업명장'의 인재상을 갖고 실용학문 확대 및 공학의 강화로 사회가 필요로 하는 직업교육 및 산학협력을 통한 맞춤형 교육을 선도적으로 하고 있다. 우송정보대학 산학협력단(단장 이용환)만의 경쟁력으로 '4차산업혁명과 연관된 미래 유망산업의 기술과 서비스 역량을 갖춘 전문인재를 키워낼 수 있는 대학 본연의 시스템 구축'을 들 수 있다. 즉 급격히 변화되는 환경에 사회가 요구하는 맞춤형 인재를 키울 수 있는 교수, 기자재, 시설 등 대학 시스템이 구축돼 안정화 단계에 진입했다는 점이다. 대표적인 것이 대학 내 각종 사회맞춤형 교육과 연관된 사업단의 구성이다. 교육부 2017년 사회맞춤형 학과중점형사업인 LINC+사업과 중소벤처기업부의 2013년부터 연속 선정된 중소기업인력양성사업, 산업체 근무를 병행하는 고용노동부의 일학습병행사업의 일환인 P-Tech 사업, 재학생 일학습단계사업, 해외 맞춤형 취업 인재를 키우는 K-Move 사업 등이 우송정보대학 산학협력단이 현재 수행하고 있는 사회수요 맞춤형 인력양성사업이다. 2013년부터 대학 자체 주문식 교육(EOD교육)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산업체가 요구하는 맞춤인력을 키우고자 노력하고 있다. 그 결실들로 각종 국고사업에 우송정보대학이 잇달아 선정되고 있다.

우정대이미지
우송정보대학 뷰티디자인학부는 준오뷰티와 산학협약을 맺고 맞춤식 인재 양성 및 취업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사진은 지난해 6월 준오헤어가 장학금을 기탁한 모습.
-가장 내세울 만한 성과물을 꼽는다면.

▲교육부 '사회맞춤형 학과중점형사업인 LINC+사업' 선정과 이를 통한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 교육의 대학 전체 확산이다. LINC+사업은 2017년부터 시작된 교육부의 전문대학 핵심 주요사업으로 전국 137개 전문대학중 산학협력이 우수한 43개 대학만이 수행하는 사업이다. 우송정보대학은 2017년 6개 특별반으로 시작해 올해 11개반 263명 교육으로 규모가 확대됐다. 스마트제조업반, 자동차부품반, 클린룸설비반, 대명리조트반, 미국파리바게뜨제과제빵반, ICT융합반,스마트기계정비반, 자동차정비마스터반, 메디컬에스테틱반, 뷰티컨설턴트반, 준오헤어반 11개반으로 구성됐다. 사업 참여산업체가 71개로 산업체가 주도해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협약산업체 교수를 겸임교수로 선발해 현장 중심으로 교육하고 있다. 산업체 멘토링, 현장견학, 현장실습 등을 통해 산업체가 요구하는 인력을 배출하고 있다. 지난해 협약산업체 취업률 73.4%, 전체취업률은 89.0%로 대학의 평균 취업률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어, 사회가 요구하는 인력양성에서 대학 본연의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대표적인 예로 미국파리바게뜨제과제빵반 출신으로 미국 동부와 서부에 있는 파리바게뜨에 2018년 18명, 지난해 19명이 취업해 전국에서 우송정보대학이 글로벌 취업 명문으로 자리매김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대학의 교육 부문에서도 앞서나아가는 대학으로 PBL교수법, Flip-Learning 교육 등 앞서나가는 교수법과 교육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1년 4학기 블록식 수업과 100% 영어로 수업을 진행하는 글로벌 학과를 집중 운영하고 있다. 특히 프랑스 국립제과제빵학교(INBP) 및 폴보퀴즈와 교육 프로그램 연계 및 국제자격증 취득 지원, 독일, 두바이, 중국 등의 해외현장실습, 호주 ICHM대학, 일본 쇼비대학과 복수학위 운영 등은 한국을 넘어 글로벌 세계명장을 키우겠다는 우송정보대학의 큰 꿈이 이루어지는 현장이라 할 수 있다. 2021년 우송정보대학은 SOL International School, 호텔외식조리계열, 뷰티디자인아트계열, Smart Factory School(스마트팩토리기술과, 스마트팩토리시스템운영과 신설), 기계컴퓨터계열, 철도건축소방계열, 보건교육복지계열 29개 학부 2075명의 신입생을 모집한다. 특히 자동화시스템과 산업용로봇 유지보수 전문인력양성을 위한 '스마트팩토리기술과'와 한국판 디지털 뉴딜 정책의 핵심인 디지털인프라 구축을 담당할 데이터 전주기 관리 전문가 육성을 위한 '스마트팩토리시스템운영과'를 신설해 눈길을 끌고 있다. 우송정보대학은 이 학생들을 미래를 선도하는 '창의명장', 한국을 넘어서는 '세계명장', 지역발전을 이끄는 '산업명장'으로 키울 계획이다.

KakaoTalk_20200608_154113158
-산단 운영에 있어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사업 운영의 공정성과 투명성'이다.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다보면 규정과 지침에 따라 지켜나가야 할 사항이 많다. 이 경우 산학협력단은 각 규정과 지침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사업을 운영하는 것이 중요하다. 국고사업 외 외부 과제, 연구 개발 과제 등 운영에서도 각종 회계, 인사규정 등을 숙지해 사업 운영지원을 해야 한다. 산학협력단이 비영리법인이면서 특성상 대학의 전반적인 교육을 간접적으로 지원해야 하므로 각종 사업의 운영에서 전문성을 갖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 우수한 인재들로 산학협력단을 구성해 각종 국고사업의 성과와 목표에 따라 운영하는 것이 가장 중점을 두는 부분이다.

KakaoTalk_20200608_154159362
-산단 운영에 있어 아쉬운 점은 무엇인가.

▲대부분 사업이 단기평가를 하는 점이다. 즉 매년 실적보고서 등을 요구해 이를 작성해 각 기관에 제출하다보니 이로 인한 사업단의 업무 공백이 불가피하다. 물론 각종 평가 준비작업도 사업단의 업무지만, 매년 사업 종료시점에는 성과보고서와 차년도 계획서 작성으로 인한 산학협력단 구성원들의 업무 공백이 아쉬운 것은 분명하다. 향후 각 부처에서 사업 디자인시 단기평가에서 중장기 평가로 전환이 된다면 사업의 일관성과 내실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KakaoTalk_20200604_172738405
우송정보대학(총장 정상직)은 지난 1월 LINC+ 가족회사 성과보고 및 확산을 위한 가족기업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LINC+ 가족회사와 ▲지역사회발전 및 사회맞춤형 일자리 창출에 관한 사항 ▲구인구직 정보제공 ▲현장실습 및 취업 관련 사항 ▲사회맞춤형(LINC+) 전문인력 공동양성 등 상생 발전과 우호증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지역기업과의 협력은 어떤식으로 이뤄지는가.

▲우송정보대학의 산·관·학 협력은 산업체 네트워크 확대와 거버넌스 구축 등 지속적인 산학교류 활동을 통한 협력을 들 수 있다. 대학 전공과 연관된 우수 산업체를 발굴하고 협약체결을 통한 교류로 산업체가 원하는 인재상을 파악하고, 이에 따른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이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배출된 인재가 협약산업체에 취업하고 추후 추수지도 등으로 산업체의 적응력을 키우는 일련의 순환-사이클과정이 결국 지역산업체와 대학(산학협력단)의 협력에서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부분이다.

우송대 전경
-앞으로의 운영 방향은?

▲'사회가 요구하는 인재양성-주문식교육'이다. 즉 혁신지원사업, LINC+사업, 중소기업인력양성사업, P-Tech사업, 재학생 일학습단계사업, K-Move 사업, 청년뉴리더인재양성사업 등 현재 우송정보대학 산학협력단이 수행하는 사업의 공통점은 주문식 교육이다. 급격히 변화하는 4차산업혁명 환경아래에서 산업체가 가장 원하는 우수한 인재양성의 중심에 우송정보대학이 있다. 우송정보대학 LINC+사업단 제공

정_뷰티디자인학부(메이크업전공)_201905_3480
정_글로벌제과제빵_201805_9604
정_기계_201810_기계실습_8045
정_자동화_201805_9533
정_컴퓨터정보_201805_9381
정_클린룸_201805_9753
정_호텔관광_201805_호텔데스크_918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1. [포토 &] 연두 거미
  2.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3.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4.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5명으로 늘어나
  5.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