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중순 사퇴냐 철회냐 파행 대전시의회 중대변곡점

권중순 사퇴냐 철회냐 파행 대전시의회 중대변곡점

사퇴 철회 땐 일정 부분 시의회 정상화 돌입 가능성
강행 땐 반쪽짜리 의회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도

  • 승인 2020-07-07 17:06
  • 수정 2020-07-07 17:06
  • 신문게재 2020-07-08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권중순 본회의장
대전시의회가 후반기 원구성이 파행 정국으로 흐른 가운데 단독 후보였던 권중순(중구3) 의원의 사퇴 철회 여부를 놓고 지역 정가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후반기 의장 후보 재등록 기간이 코앞으로 다가오자 권 의원의 입장표명이 의회 정상화를 위한 중대 변곡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7일 대전시의회에 따르면 9일 의장 후보 등록 이후 13일 본회의 투표를 거쳐 후반기 의장단을 선출한다. 당초 3일 본회의 때 후반기 단독 후보로 올라선 권중순 의원의 투표 결과 시의원 22명 중 11명의 무효표가 나오면서 일정이 뒤로 밀린 것이다. 의원총회 당시 권중순 의원이 후반기 의장에 올라서기로 '당론'이 결정됐음에도 시의회 22석 중 21석을 차지한 민주당 내에서 무효표가 10표가 나오자 합의된 사안이 뒤집혔다.

권 의원은 직후 사퇴서를 제출했고, 일부 의원은 정당정치가 사라졌다며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 상황이다. '친권(친권중순)파 대(對) 비 권(비권중순)파'으로 당내 의원들의 계파가 극명하게 엇갈리며 현재까지도 '강대 강' 대치정국이 계속되고 있다.

지역 정가 일각에선 권 의원이 사퇴를 강행하느냐 아니면 이 의사를 철회하느냐에 따라 파행이 계속되고 있는 시의회의 정상화 여부를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권 의원의 복귀와 함께 의장 후보군에 올라서면 과반수를 확보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게 정치권의 시각이다. 비권파에서 '당론'으로 규정된 사안을 어긴 데 따른 '책임론'이 나올 수 밖에 없을 것이란 해석이다. 민주당 당적을 가진 만큼, 민주당 대전시당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수차례 공문을 보내 의원총회 당시 합의된 내용을 이행하고, 합의된 사안이 이뤄지지 않으면 그에 따른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기 때문이다. 또 현재 시의회에서 무기한 농성을 하는 의원들이 외부로 노출되면서 무효표를 던진 이들이 자신들이 알려질까 부담을 느낄 수 있다. 2년 뒤 치러지는 지방선거에서 공천을 받지 못할 우려도 부담이다.

권 의원의 사퇴 시엔 그야말로 반쪽짜리 의회로 전락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시의회 회의규칙에 따르면 사직서는 과반수의 의원이 투표를 통해 정하게 된다. 본회의 투표 당시 무효표를 던진 11명의 의원이 찬성하게 될 경우 사직서 처리가 된다. 이렇게 되면 본회의 투표 당시 찬성과 반대 11대 11에서 권 의원의 자리가 빠진 10대 11로 비권파가 앞서게 된다. 비권파에서 의장 후보를 등록할 경우 득표율은 과반수가 된다. 또 13일 본회의 투표 때 재적의원 과반수의 출석이 이뤄지면 된다는 조항이 있어 비권파에서 의장 후보가 선출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현재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 의원들의 반발이 거센 상황에서 비권파 중 의장 당선인이 나온다면, 현재보다 논란이 가중될 수 있다. 말 그대로 무기한 농성이기 때문에 지난 의원총회 당시 결과가 받아들여지지 않는 상황에서 비권파 11명만 의정활동을 하는 최악의 상황이 펼쳐질 수 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권 의원이 사퇴를 강행할 땐 최악의 경우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사퇴를 철회하고 의원총회 당시 결론대로 의장 후보군이 된다면 반대파를 흡수할 수 있는 리더십은 반드시필요하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