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일보-대전교육청 공동 캠페인] '책으로 꿈 키우자'…대전동부교육지원청 '책·소·문' 운동 눈길

[중도일보-대전교육청 공동 캠페인] '책으로 꿈 키우자'…대전동부교육지원청 '책·소·문' 운동 눈길

  • 승인 2020-07-14 08:44
  • 수정 2020-07-14 11:38
  • 신문게재 2020-07-15 9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6. 독서문학기행2019(1)
대전동부교육지원청이 주관한 2019학년도 사제동행 독서문학기행.
'궁리는 독서보다 먼저 할 것이 없다. 왜냐하면, 성현이 마음을 쓴 자취도, 본받을 만한 선도, 경계해야 할 악도 모두 책에 있기 때문이다.'

조선 성리학을 대표하는 율곡 이이(李珥)가 학문을 시작하는 이들을 가르치기 위해 편찬한 책인 ‘격몽요결’ 중 한 부분이다. '격몽요결' 즉, 어리석음을 깨우는 비책 중 하나가 독서라는 것이다. 책에는 모든 것이 담겨 있으니 학생들은 독서를 해야 한다는 말이기도 하다. 옛 성현의 말씀처럼 독서는 참으로 중요한 행위다.

대전 동부교육지원청도 독서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독서문화 형성에 힘쓰고 있다. 학생들의 가치관 확립, 미래사회의 핵심역량을 신장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동부교육지원청의 독서 프로그램을 알아본다. <편집자주>

▲꿈 다지기 책·소·문 프로젝트

동부교육지원청은 자기주도적 학습 능력 함양 및 창의성을 길러주는 독서활동을 중요성을 인지하고 '꿈 다지기 책·소·문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꿈 다지기 책·소·문 프로젝트는 책과 소통하는 문화라는 의미다. 동부교육지원청은 프로젝트 1(함께 읽어요, 천천히), 프로젝트 2(함께 가요, 도서관), 프로젝트 3(함께 해요, 책놀이)등 세부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해 책과 함께 생활하는 문화 형성에 힘쓰고 있다.

동부교육지원청은 우선적으로 독서의 양적 확대보다는 독서의 질적 제고를 위해 '바른 책 읽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바른 책 읽기 운동'에는 '천천히 생각하며 읽기', '생각의 힘, 독서 메모 활용하기' 등이 있다.

또 개인적으로 읽는 독서에서 사회적 독서로 전환하기 위해 '선생님 및 가족과 함께하는 책 읽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학교에서는 모든 학교가 1개 이상의 교사 독서동아리 운영, 학생과 선생님이 함께 책을 읽는 '사제동행 독서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으며 매달 2회 이상 '우리 집 책 읽는 날'을 운영하도록 해 가족과 함께하는 독서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

3. 나만의 책쓰기 공모전(19년)
2019학년도 '나만의 책쓰기' 공모전.
▲함께 가요, 도서관!

두 번째 프로젝트는 '함께 가요, 도서관'이다. 동부교육지원청은 이에 대한 구체적인 프로그램으로 '안녕, 학교도서관' 운동과 '반가워, 마을도서관'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먼저 학교도서관으로 직접 등교해 담임선생님과 함께 독서로 일과를 시작하는 '굿모닝, 도서관!'을 운영하는 등 학생들이 편안하고 유익한 독서 나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학교도서관의 생태계를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반가워, 마을도서관' 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마을도서관이나 지역사회도서관을 직접 방문하거나, 학교 밖 도서관에서 주관하는 독서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더불어 '우리 집 책 읽는 날'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을도서관과 지역사회도서관을 연계하고 있다.

특히 자유학기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중학교의 경우에는 자유학기제와 연계해 마을도서관이나 지역사회 도서관을 활용한 학생들의 독서체험 활동을 활성화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상황이 안정화돼 학교가 정상적인 학사를 운영하게 되면 방과후학교와 창의체험활동 프로그램을 활용해 지역사회 도서관을 활용하는 것을 유도할 계획이다.

5. 독서문학기행(19-만해 한용운 생가)
2019학년도 2학기 독서문학기행.
▲함께 해요, 책놀이!

세 번째 프로젝트는 '함께 해요, 책놀이'다. 이에 대한 세부 프로그램으로는 '1교 1독서교육 특색프로그램 운영', '책과 함께 떠나는 여행', '독서교육 프로그램 우수사례 나눔'등이 있다.

학교별 특성과 여건을 고려해 학교별 특색 있는 독서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1교 1독서교육 특색 프로그램'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대면 활동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학교 방역과 학생 건강을 최우선으로 해 운영하고 있다.

다음으로 작가의 생가 또는 책의 배경지를 찾아 작가의 삶과 작품의 세계를 체험하여 문화적 소양과 리더십을 함양하기 위해 추진하는 '책과 함께 떠나는 여행'은 코로나19의 상황이 호전되면 2학기에는 사제동행 학생독서동아리를 중심으로 추진, 학생과 지도교사가 함께 체험하며 독서활동의 흥미를 높이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끝으로 동부교육지원청에서는 단위학교에서 운영한 독서교육 프로그램에서 우수한 사례를 공유하는 기회를 주고자 '독서교육 프로그램 우수사례 나눔'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학생과 학부모가 함께하는 독서감상대회'를 오는 10월에 '나만의 책쓰기 공모전'을 11월 각각 운영할 예정이다.

동부교육지원청 관계자는 "꿈 다지기, 책·소·문 프로젝트 등은 관내 학교와 교육 주체들에게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며 "이 같은 프로젝트를 통해 학생·학부모·교사가 함께하는 소통과 공감의 어울림 독서문화를 조성, 학생들의 창의성과 인문적 소양을 신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천안 오늘 하루만 200mm 쏟아졌다. 도심 곳곳 아수라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