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힘내라 대전]5.코로나 정복을 넘어 세계로 '바이오니아의 도전'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힘내라 대전]5.코로나 정복을 넘어 세계로 '바이오니아의 도전'

  • 승인 2020-08-20 19:40
  • 수정 2020-09-08 09:59
  • 신문게재 2020-08-21 4면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코로나진단키트
바이오니아의 코로나 진단키트 ExiPrep™ Dx Viral DNA/RNA Kit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가속화되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지자체와 지역사회의 움직임이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다. 중도일보는 코로나19를 이겨내는 지역민들의 이야기 '힘내라 대전'을 기획코너로 마련해 시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한편 코로나19를 슬기롭게 이겨내는 방법을 찾아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코로나 극복 프로젝트 힘내라 대전] 글 싣는 순서

 

1.지역경제 살리는 희망의 메시지 '비대면 장터'

2.코로나 시대, 온라인으로 소통하는 '대전의 작가들

3.관객을 찾아가는 코로나 치유 음악회 '발코니 콘서트' 

4.다시 열린 축구장 '집관' 보다 '직관' 

5.코로나 정복을 넘어 세계로 '바이오니아의 도전'

6.혈액 수급 비상! 코로나 시대 대전·세종·충남 혈액원의 고군분투 

7.리그 꼴찌 한화이글스 무관중 시대의 코로나 응원단

8.코로나 최전선 보건소 사람들의 하루

9.코로나 극복의 작은 기적! 골목상권 살리는 지역화폐(대덕e로움 카드)

10.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전통시장 사람들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천만 명을 넘어섰다. 초강대국 미국마저 무너뜨린 코로나의 확산은 지금도 무서운 속도로 퍼지고 있다. 대한민국 역시 수도권 지역의 코로나 재확산으로 위기를 맞았지만, K 방역이라는 든든한 시스템 덕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K방역의 배경에는 우수한 품질과 성능을 자랑하는 한국산 진단키트가 주요했다.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들이 코로나 환자 파악에 허둥대고 있을 무렵, 대한민국은 하루 2만 건 검사가 가능한 진단 인프라를 활용해 코로나 확산을 차단했다. 한국산 진단키트 기술력은 어제 오늘의 결과가 아니다. 열악한 인프라와 연구 환경에도 꾸준한 투자와 연구 개발을 시도한 바이오 벤처기업들의 노력이 있었다.

 

바이오니아 전경
대전시 대덕구 문평동에 위치한 바이오니아
대전 대덕구 문평동에 위치한 바이오니아는 외국에 의존했던 유전자 기술을 국산화하자는 목표로 1992년에 창업했다. 좁은 사무실에서 벤처기업으로 시작한 바이오니아는 국내 최초 PCR용 효소 및 Primer (합성DNA) 개발을 시작으로 ISO 9001 품질관리시스템 인증, 유전자 증폭장치(MyGenie™96) 국내 최초 개발 등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경쟁력을 확보했다.

Clip0003.00_23_14_21.스틸011
바이오니아의 기술력의 상징 연구센터 내부 모습

2001년 세계 최대 규모 DNA 합성센터 준공, 대전 공장 신사옥 준공으로 세계적인 생산기반을 구축한 바이오니아는 축적한 핵심특허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업 규모를 확대했고, 생명과학, 분자진단, 신약개발 분야에서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의 대표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2020년 바이오니아는 또 한 번의 역사를 썼다. 올해 2분기 매출액 593억, 영업이익 320억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에 성공한 것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 435%, 영업이익 4912% 증가한 것으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올렸다. 매출 급증의 배경에는 코로나19의 확신이 주효했지만,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한 지속적인 연구개발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바이오니아로비
해외수출을 기다리고 있는 바이오니아 진단키트와 장비세트

 

하반기 전망도 밝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상반기 판매 호조에 이어 하반기에도 진단장비 공급 요구가 지속되고 있어 올해 1,000대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하며, “진단장비 공급처에 코로나19진단키트 외에도 인플루엔자, 결핵, 에이즈 등 40여 종의 다양한 질병 진단키트를 공급할 수 있어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다”고 말했다. 또한 올겨울 예상되는 2차 팬데믹과 포스트코로나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투자를 진행하고 있어 견고한 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엑시스테이션
바이오니아의 Real-Time qPCR기술을 이용한 자동 분자 진단 시스템 ExiStation™ 3+1 시리즈(바이오니아 제공)

 

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는 "분자 진단 장비나 키트를 개발하는 기술은 상품화까지 제법 오랜 시간이 걸린다"며 "2008년 신종플루 바이러스 사태와 지카 바이러스 유행 당시 선도적으로 대응했던 경험이 한국산 진단키트 기술 확보에 밑거름이 됐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확진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선 검체에서 핵산을 채취하는 단계와 추출한 핵산으로 증폭하고 검사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바이오니아는 이 단계의 핵심 도구인 핵산추출 장비, 핵산추출 키트, Real Time PCR 장비와 진단키트를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바이오니아 연구원
코로나 진단 장비를 시연하고 있는 바이오니아 연구원

박 대표는 "바이오니아가 유전자 핵심기술을 자질 수 있었던 배경에는 대덕연구개발특구의 다양한 기술력과 카이스트 등 국내 최고의 인력 자원이 집중된 대전의 도시기반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과학기술의 도시 대전에서 하루 빨리 코로나 치료 기술이 나올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는 구글 저널리즘 긴급구제 펀드(Journalism Emergency Relief Fund, JERF)의 지원을 받아 작성된 기사입니다.

■동영상 기사는 중도일보 홈페이지와 유튜브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경찰대학·중앙경찰학교 제5회 아시아 경찰교육기관 연합총회 개최
  2. 한화이글스, 외야수 김민하 선수 결혼
  3. 하나시티즌, 기업 구단 첫해에 승격 가능성 엿봤다
  4. 2020년 국가건강검진기간 내년 상반기까지 한시적 연장
  5. 대전시 제작지원 1호 영화 '대전블루스' 26일부터 CGV서 재개봉
  1. [실버라이프]2020년도 경로당 임원 간담회 및 회계 교육
  2. 12월부터 영하권인데… 도로위 살얼음 블랙아이스 주의보
  3. [독자제보]"수돗물서 녹물 나와요" 도안 일부아파트 민원 봇물
  4.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5. 구리한강변 도시개발사업 '말도 많고 탈도 많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