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온라인 지역축제도 가능한 대안이다

[사설]온라인 지역축제도 가능한 대안이다

  • 승인 2020-09-21 17:18
  • 신문게재 2020-09-22 19면
축제 없는 축제의 계절이 돌아왔다. 코로나19 사태가 위중한데 각종 지역특화 축제를 강행하는 건 무모한 일이다. 그러나 전면 취소 대신 비대면 축제에서 활로를 개척한다면 이 역시 바람직한 방향이다. 포럼이나 박람회 등의 행사도 다르지 않다. 비대면 일상에 적응해야 하는 것은 지역 축제도 예외가 아니다. '언택트' 시대에 맞게 대안을 찾는 기회로 삼으면 되는 것이다.

전통 있는 축제일수록 행사 불발이 아쉬운 것은 지역주민과 관광객, 지자체가 다르지 않다. 하지만 실외 행사라도 밀접한 접촉이 이뤄져 감염 위험성이 높다. 이보다 더 중한 취소 사유는 없다. 대면 행사 위주인 한밭시낭송 전국대회 등 많은 행사들은 성격상 올해를 건너뛸 수밖에 없었다. 부족하나마 부산 수학축제와 같이 랜선으로 가능한 축제도 물론 있다. 드라이브스루를 통한 축제를 생각해볼 수는 있겠으나 여러 사람이 모일 빌미를 제공한다는 게 문제다.

지역 농산물 판매를 곁들이는 행사는 이와 좀 다른 각도에서 볼 필요가 있다. 보은 대추축제가 온라인 공간으로 옮겨진 것이 그러한 예다. 산청 한방약초축제에 이어 금산 인삼축제도 온라인 개최 계획을 잡았다. 이 경우, 접촉 없이 농산물을 구매하는 형식으로 전환하면 되는 것이다. 잘만 하면 유튜브와 SNS에 익숙한 젊은층 대상의 마케팅 영역 확장이 가능하다. 괴산 고추축제도 랜선 라이브쇼 등으로 전환해 성공리에 마쳤다. 이후 대면행사로 복귀했을 때의 외연 확장 여지를 지금 만들어두면 좋다.

시흥 월곶포구축제처럼 온라인 개최가 무의미할 때는 취소가 더 합리적이다. 그렇지 않다면 온라인 비대면으로 소비자를 찾아가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다. 봉화 은어축제에서 310만 이상의 접속자 조회 수를 기록한 선례가 있다. 보은 대추축제 등을 비대면 축제의 새로운 표준으로 만들길 기대해본다. 온라인 축제의 변함없는 성공 조건 하나는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다.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2.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3. [날씨]오전에 짙은 안개 오후에 차차 맑아져
  4.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5.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1.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2. 대전문학관 1950년대 문학소개전 '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기획전시
  3.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4.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5. [날씨] 아침 기온 5도 이하… 한낮에도 15도 내외로 추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