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광장] 대전인권체험관, 인권과 소통으로 숨통 트이기

[목요광장] 대전인권체험관, 인권과 소통으로 숨통 트이기

국가인권위원회 문은현 서기관

  • 승인 2020-09-23 08:17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문은현1111
문은현 서기관
코로나 19로 우리의 삶이 바뀌어 가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타인을 불신하고 경계하는 상황에 이르고 있고,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이 공개되는 것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는 '개인을 특정하지 않고 시간별로 방문 장소만을 공개하는 방안을 고려'하라고 의견까지 내기도 했다.

이렇듯 현재의 우리의 일상은 예측할 수 없는 위험에 둘러싸이고 있다. 평상시 대수롭지 않게 넘어갈 문제들이 위기로 다가와 우리 삶의 터전이 한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코로나19가 언제 종료될지 모르는 막연함 속에서 우리의 우울감과 무력감이 깊어만 지고 있다.

경제 격차가 심각해지고 경쟁이 심한 사회에서 아직 오지 않은 미래를 불안해하고 걱정하도록 습성화된 사람들의 불안은 더 증폭되고 마음은 더 힘들어져 숨쉬기조차 곤란한 사회가 되고 있다. 마음의 숨통을 스스로 찾아야 하는 데 어떤 방법이 있을까?

마음의 숨통을 트이는 것은 대단한 것이 아니라 우리 주변에서 얼마든지 찾을 수 있다. 영화나 미술관 방문을 통한 마음속을 정화할 수 있고, 책을 볼 수도 있고, 색다른 체험을 통해 다른 공간을 찾아갈 수도 있다. 남들이 하는 것처럼 말고 조금 더 집중해 애정을 갖고 그런 공간을 찾는다면 우리 주변에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을 소개하고자 한다.

국가인권위원회 대전사무소가 우리 주변에 산재해 있는 인권을 더욱 쉽게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대전인권체험관을 오는 10월 14일에 대전시청역으로 이전해 개관한다. 인권체험관은 사회적 약자에 대해서 또는 인권 침해와 차별에 대해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알아 갈 수 있는 공간이다.

체험관에서 제공하는 인권 교육과 체험 프로그램은 차별 행위를 스스로 인식하고 이를 통해 인권 침해를 예방하는 데 방점을 두고 있다. 또한, 타인의 인권에 대해 배우고 직접 체험함으로써 인권 감수성을 키울 수 있는 공간으로 일상생활에서 맞닥뜨리는 여러 문제를 인권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고 실질적인 실천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더 나아가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여러 상황을 인권적인 상황으로 이해하며 타인을 본인과 같이 생각하고 공감하는 능력인 인권 감수성을 형성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인권체험관은 인권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사고가 확장하고 감성이 풍부해지는 아동·청소년 시기에 인권 교육이 중요한 만큼, 학생들이 주요 대상이 된다. 학생뿐만 아니라 인권 교육이 필요한 다양한 공공기관 종사자와 공무원, 장애인, 이주민 등 모든 사람이 인권에 대해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또한, 장애인과 노약자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시설도 갖춰져 있다. 체험 공간에는 시각장애인이 활자를 읽기에 쉽도록 확대기를 설치하고, 보이스아이 바코드를 삽입해 전시 내용을 충분히 안내받을 수 있도록 했다. 무선 공공이용 소리 증폭 청취기도 비치해 청각 장애인의 체험관 이용을 돕고 있다.

지하철역이라는 공간에 둥지를 튼 인권체험관이지만 내부에는 인권과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가 가득 채워져 있다. 인권에 대해 배울 수 있는 다양한 인권 작품과 도서를 배치하는 한편 체험 프로그램을 활용해 전시 자료를 직접 찾아볼 수 있다. 인권 공모전 수상작과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제작한 도서, DVD 등 인권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자료와 함께 세계인권선언을 비롯한 각종 인권자료가 체험관 곳곳에 비치돼 방문자가 직접 찾아보면서 인권 퀴즈를 푸는 참여형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코로나 19로 인해 매일 우울한 삶을 살아가는 우리는 숨통을 트기 위한 공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쉽게 인식하지 못한 인권 문제를 인지하고 체험하는 공간으로 한번 떠나보는 건 어떨까? 내 마음의 숨통을 트기 위해 대전 시청역에 있는 인권체험관에서 인권과 소통하는 색다른 체험을 하기를 권해보고 싶다.
국가인권위원회 문은현 서기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2.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3. [날씨]오전에 짙은 안개 오후에 차차 맑아져
  4.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5.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1.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2. 대전문학관 1950년대 문학소개전 '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기획전시
  3.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4.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5.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