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서명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노력 약속'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서명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노력 약속'

  • 승인 2018-06-12 17:07
  • 박은환 기자박은환 기자
PYH2018061216740034000_P4
도널프 미국 대통령 = 연합뉴스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역사적 북미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오후 1시42분(현지시각)에 두 정상은 공동성명에 서명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요한 문서에 서명할 것이고 포괄적인 내용을 담는 문서"라며 "문서에 서명하게 돼 매우 영광이다. 이번 회담을 통해 훌륭하고 좋은 관계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역사적인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걷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인 문서에 서명하게 된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며 "오늘 자리를 위해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고 짧은 인사말을 남겼다. 인사말 후 공동성명 합의문에 각각 서명을 마쳤다.



아래 내용은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전문이다.

1.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양국 국민의 바람에 맞춰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기로 약속한다.

2. 양국은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함께 노력한다.

3.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4.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 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

역사상 처음으로 이뤄진 북미 정상회담이 거대한 중요성을 지닌 획기적인 사건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북미 간 수십 년의 긴장과 적대행위를 극복하면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공동성명에 적시된 사항들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할 것을 약속한다.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이행하기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관련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고위급 관리가 주도하는 후속 협상을 가능한 한 가장 이른 시일에 개최하기로 약속한다

2018년 6월 12일
박은환 기자 p0109972531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3.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4. 文대통령 대전행…국간사 61기 졸업·임관식
  5. 대전상의 9년 만에 합의추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독 추대
  1.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2. 바세린, 김연경 선수 홍보 모델 발탁 기념 프로모션 실시
  3. 거제시, '우리마을 아이돌봄센터' 15일 개소
  4. 박병석 의장 "제작은 마음이 위안이 됐으면…"
  5. 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상승폭 축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