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김정은 평양서 만났다… '뜨거운 포옹'으로 역사적 재회

문재인-김정은 평양서 만났다… '뜨거운 포옹'으로 역사적 재회

  • 승인 2018-09-18 11:24
  • 서혜영 기자서혜영 기자
캡처2222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날인 18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마중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와 반갑게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은 뉴스 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마침내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세 번째 만남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전용기를 타고 서해직항로로 이동해 이날 오전 9시 49분께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안착했다.

김정숙 여사를 비롯해 공식수행원, 특별수행원을 포함한 100여 명의 방북단이 문 대통령과 동행했다.

순안 공항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직접 나와 문대통령 내외를 반갑게 맞았다. 북한 시민들도 한반도기와 인공기를 동시에 흔들며 뜨겁게 환영했다.



문문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 날인 18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환영나온 평양 시민들에게 손흔들어 답례하는 장면이 이날 서울 중구 DDP프레스센터에 생중계 되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지난 5월 26일 판문점에서 만난 지 115일 만으로, 남북관계 개선 방안과 비핵화 협상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한국 대통령으로는 세 번째로 평양을 방문했다.

서혜영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3.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4. 文대통령 대전행…국간사 61기 졸업·임관식
  5. 대전상의 9년 만에 합의추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독 추대
  1.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2. 바세린, 김연경 선수 홍보 모델 발탁 기념 프로모션 실시
  3. 거제시, '우리마을 아이돌봄센터' 15일 개소
  4. 박병석 의장 "제작은 마음이 위안이 됐으면…"
  5. 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상승폭 축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