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더그아웃]롯데 만난 한화 '한 이닝 16점' 데자뷔 연출?

[한화이글스 더그아웃]롯데 만난 한화 '한 이닝 16점' 데자뷔 연출?

  • 승인 2019-06-18 17:26
  • 신문게재 2019-06-19 8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19040710310001300_P4
지난 4월 7일 부산 롯데전 [사진=연합뉴스 제공]
올 시즌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경기 가운데 팬들은 지난 4월 7일 부산 롯데전이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 중 하나로 꼽는다.

이날 경기에서 독수리군단은 KBO 프로야구 역대 한 이닝 최다 득점·타점·안타 신기록을 새로 썼기 때문이다

3회 초에만 무려 16점을 뽑아내는 '불방망이 쇼'를 펼쳤다. 이날 선발 출전한 포수 지성준(7번 타순)과 외야수 장진혁(8번 타순)은 한 이닝 동안 세 번 타석에 들어서는 진기록을 연출했다.

대량 득점에도 우천으로 경기가 중단돼 대기록 달성 여부에 한화 팬들은 가슴을 졸이며 경기를 지켜봤다.

경기가 재개되고 5회 말 롯데 공격이 끝나자 팬들은 안도의 한 숨을 내쉬며 가슴을 쓸어내린 바 있다. 많은 비가 내린 이날 정규이닝(9회) 까지 소화하지 못했지만, 6회 말 종료로 한화는 우천콜드 게임 승리를 거뒀다. 한화 팬들에게 이날 경기는 '하늘이 도운 승리'로 회자되고 있다.

18일 홈에서 롯데를 맞이한 이날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는 지난 4월 추억을 다시 한 번 떠올리게 했다.

경기 시작 2시간 30분 전부터 추적추적 내린 비는 부진에 늪에 빠진 한화 이글스에 기분 좋은 기억을 떠올리기라도 하듯 2개월 전 상황을 '데자뷔'하는 듯 했다.

한용덕 감독 또한 공교롭게도 롯데와 3차전에서 시즌 첫 신인 트리오(변우혁·노시환·유장혁)를 가동한 라인업을 빼들었다.

한 감독은 "지난 기억을 떠올려 신인들을 출전시키는 건 아니다. 야구는 운이 따라 줘야 한다"며 "오늘 라인업은 여러 가지를 고려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한화는 이날 선발 라인업에 대폭 변화를 줬다. 롯데 선발 레일리에 약한 타선에 따른 것이다.

이날 타선은 최윤석(유격수)-김민하(좌익수)-강경학(2루수)-김태균(지명타자)-노시환(3루수)-변우혁(1루수)-호잉(우익수)-최재훈(포수)-유장혁(중견수) 순으로 꾸렸다.

눈에 띄는 건 줄곧 2루를 책임지던 정은원의 벤치와 신인 3인방이 오랜만에 선발 출전에 이름을 올렸다는 데 있다.

한용덕 감독은 "레일리와 붙었을 때 조금 고전했던 것 같다. 나중에 중요한 상황에 내보내려고 한다"면서 "올 시즌은 부상선수가 많아 베스트 라인업을 꾸리기가 정말 힘들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박병주 기자·유채리 수습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2.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3.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4.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5.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