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 제10대 한승구 회장 취임

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 제10대 한승구 회장 취임

지역건설사 수주 경쟁력 강화·권익 향상 약속

  • 승인 2019-06-27 21:05
  • 수정 2019-06-27 21:05
  • 신문게재 2019-06-28 7면
  • 원영미 기자원영미 기자
20190627-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 회장 이취임식1
대한건설협회 대전광역시회 회장 이·취임식이 27일 대전 유성구 롯데시티호텔에서 열려 신임 한승구 회장(사진 왼쪽)이 전임 정성욱 회장으로부터 협회기를 전달받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 제10대 회장에 한승구 계룡건설 회장이 취임했다.

27일 오후 5시 대전 유성구 도룡동 롯데시티호텔 1층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취임식에는 허태정 대전시장, 설동호 대전교육감, 김원식 중도일보 회장을 비롯한 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 회원을 비롯한 200여 명이 참석해 취임을 축하했다.

한승구 회장은 취임사에서, "대전시회 모든 회원사의 소중한 의견 하나하나 경청하고 손과 발이 되어 직접 뛰는 진정한 대변인이 되겠다"며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으로 회원사 모두의 권익 창출과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모든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대전 출신인 한승구 회장은 충남고와 충남대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9년 계룡건설에 입사해 사장을 거쳐 현재 계룡건설 회장을 맡고 있다. 충남대와 한밭대 겸임교수, 한국건축시공학회 부회장과 대한건설협회 회원부회장을 역임했고 대한건설협회 대의원직을 수행하고 있다. 충남대 총동창회장도 연임(31·32대)하면서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한 특유의 리더십과 추진력으로 학교와 동문 발전에 기여했다.

특히 한승구 회장은 건설인 출신의 전문 경영인으로 계룡건설이 전국시공능력평가 18위의 1등급 건설사로 성장하는데 일등공신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09년엔 건설산업 발전에 공로를 인정받아 동탑산업훈장을 받기도 했다.

지역 업계 관계자는 "지역 건설업계의 맏형으로 중앙메이저 건설사들과 경쟁하며 축적한 노하우와 대한건설협회 부회장으로 활동한 경험을 토대로 시너지를 내고 지역 건설사를 대변할 적임자"라며 "수주 경쟁력 확보와 산적한 현안 문제 해결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승구 신임회장은 27일 취임식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4년간 회장 직무를 수행한다. 한편 한승구 회장은 이임하는 정성욱 전임 회장에게 회원사들의 마음을 담은 감사패를 전달했다.
원영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2.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3.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4.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1.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날씨] 충남 남부 중심으로 내일까지 50~100㎜ 호우주의보
  4.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中…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