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한국화 신와유기, 대전충남 한국화의 맥을 보다

[전시] 한국화 신와유기, 대전충남 한국화의 맥을 보다

대전시립미술관 16일부터 신와유기 기획전시

  • 승인 2019-07-11 15:49
  • 수정 2019-07-12 17:35
  • 신문게재 2019-07-12 11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민경갑
한국화, 살아나는 전통_민경갑 자연 속으로 02-2, 한지에 수묵채색, 197x423cm, 2002
황인기
한국화, 살아나는 전통_황인기 겨울 남곡리, 합판에 플라스틱 블럭, 288×576cm, 2019
조평휘
한국화, 살아나는 전통_조평휘 암산 巖山, 종이에 먹, 180x440cm, 1993
대전시립미술관이 추사 김정희로부터 현재까지, 대전·충남지역에서 흐르고 있는 한국화 전통의 맥을 짚는 기획전을 개최한다.

'한국화, 신와유기'로 이름 붙여진 이번 기획전은 한국화의 새로운 면모를 널리 소개하고, 한국화의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참여작가는 박승무, 이상범, 이응노, 민경갑, 이종상, 조평휘, 정명희 등 원로부터 신세대까지 한국화의 대표 작가들이다.

시립미술관은 지필묵의 재료보다는 한국화의 정신성을 주목해 내면의 자유로움에 도달하는데 전시의 가치를 뒀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 "이번 전시가 한국화의 전통이 현대로 이어지는 흐름을 보여주고 한국화의 외연을 확장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한국화의 정체성에 대한 거장들의 고민이 담긴 작품들을 통해 우리미술의 나아갈 방향을 가늠해 보고, 전통성을 통한 공감미술의 장을 열고자 한다"고 말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한국화를 통해 단절된 전통의 연속성을 되살리고 문화국가로의 한국을 재발견하고자 한다.

20세기 한국화의 거장들이 대전충남에서 대거 배출 된 것은 백제 산수문전, 조선시대 구곡도, 추사 김정희로 대표되는 지역문화의 전통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에는 한국화의 거장이며 대한민국예술원 회장을 역임한 고 민경갑 화백 유족이 기증한 대표적 20점 중 2002년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 전시됐던 '자연 속으로'를 볼 수 있다.

한편 '와유(臥遊)'는 누워서 유람하다는 뜻으로 집안에서 여행기를 읽거나 그림으로 그러진 명승지를 관람하던 조선시대 선비들을 일상이었다. 대전시립미술관은 "전시실에서 펼쳐진 자연을 거닐며 직접 산수를 유람하는 듯이 한국화의 아름다움을 즐길 수 있기 바란다"고 전시 기획 의도를 전했다.

한국화, 신와유기는 16일 오후 3시 개막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이이남
한국화, 살아나는 전통_이이남 박연폭포, LED TV, 6분 39초, 2015
정재호
한국화, 살아나는 전통_정재호 청운동 기념비 2, 한지에 먹, 목탄, 아크릴릭, 227x162cm, 2004
설박
한국화, 살아나는 전통_설박 어떤 풍경, 화선지에 먹, 콜라주, 122×244cm×5, 201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2. 연휴 후 수업 대책은?… "학급당 학생 줄여 대면 수업 늘려야"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1.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2.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5. 대전 용산동 ‘호반써밋 유성 그랜드파크’ 1순위 청약 마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