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뉴얼충청]대덕특구서 나온 혁신기술, 지자체 실증 '혁신기술 생태계' 조성

[리뉴얼충청]대덕특구서 나온 혁신기술, 지자체 실증 '혁신기술 생태계' 조성

市 내년 과학인프라 접목 신기술 시장실증 플랫폼 구축
기존 완제품 한정에서 시제품 단계 제품까지 실증화
지역 내 혁신기술 성과확산 생태계 조성·유망기업 육성

  • 승인 2019-12-02 08:46
  • 수정 2020-05-14 13:35
  • 신문게재 2019-12-02 1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대전시
대덕연구개발특구서 개발된 혁신기술을 대전시 등 지자체가 실증하는 테스트베드가 구축된다. 제품 조기 상용화와 홍보 마케팅 효과, 지역 유망기업 육성 등 지역 내 혁신기술 성과확산 생태계 조성을 통한 상생모델 도출을 꾀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1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대전형 신기술·신제품 실증 플랫폼을 구축하는 '대전 혁신기술 테스트베드 사업'이 내년부터 본격화된다. 그동안은 지역 기업의 완제품을 중심으로 한 실증 테스트베드 사업이 추진됐다면 앞으론 연구개발 시제품을 포함해 그 범위가 넓어지고 대전시와 자치구·공기업 등 공공기관의 실증을 통해 제품의 공신력을 제고할 방침이다.

대덕특구 내 출연연과 대학이 가진 혁신기술을 이전받아 제품화하더라도 빠르게 시장진입을 하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공신력 있는 기관·단체를 통해 적용사례 확보를 해야 하는데 기업이 가진 인프라만으로는 한계가 컸기 때문이다.

대전시는 대덕특구 기술개발을 바탕으로 지역 기업이 생산한 제품의 실증화를 보다 빠르고 원활히 할 수 있도록 테스트베드 사업 범위를 넓힌다. 앞서 대전시는 2009년부터 '연구성과물 테스트베드 실증화사업'을 추진해 지역 기업의 시장 진입을 지원했다. 완제품 중심의 시장실증 테스트베드를 통해 소비자와 공공기관 등의 검정을 거치도록 했다.

또 2015년부터 시제품 시민테스트 사업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 신제품을 시민이 먼저 이용해 보고 소비자 반응을 확인할 수 있는 '신제품 시민테스트 사업'도 시행 중이다. 기업은 온·오프라인을 통한 홍보 마케팅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시민은 방범창, 가정용 식물재배기, 센서등, 정수기 등 시장 출시 제품을 먼저 접할 수 있어 상호 만족이 높다.

여기에 내년부터 추가 구축되는 '혁신기술 공공 테스트베드 사업'을 통해 완제품 전 단계(기술성숙도 6단계 이상)인 R&D 시제품을 공공기관이 적극 사용하며 기업의 조기 시장진출과 검정을 지원한다.

대덕특구와 지역 기업은 이 같은 제도 시행을 반기는 분위기다. 완제품 이전 제품이 공신력 있는 공공기관을 통해 검증·보완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한 특구기업 관계자는 "완제품이 아닌 시제품 단계의 제품을 공공기관이란 테스트베드서 실증할 수 있게 돼 좋다"며 "공공기관이 어떤 제품을 얼마나 적극적으로 이용할지에 사업 성과가 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시정현장에 대전과학 인프라를 접목한 신기술 시장실증 플랙폼"이라며 "대덕특구와 기업, 지자체가 상생하는 하나의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2.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3.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4.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5.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1.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2. 건양대병원, 대전구봉중 업무협약 체결
  3. 충남대병원, 제5차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4. 군수사령부, 군 급식 예산 조기집행 한다
  5. [날씨] 흐린 하늘에도 높은 기온… 낮 최고 27도 분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