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는 삶의 이음매] 52. 구급의약(救急醫藥)

[사자성어는 삶의 이음매] 52. 구급의약(救急醫藥)

홍경석 / 수필가 & '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 저자

  • 승인 2020-03-03 11:27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경찰의 날'을 아시는지? 10월 21일이다. 건국·구국·호국 경찰로서 역경과 시련을 극복한 경찰사를 되새기고, 선진조국 창조의 역군으로서 새로운 결의를 다지기 위해 제정한 법정기념일이다.

하지만 정작 '경찰의 날'이 도래한다손 쳐도 주인공인 우리나라 경찰의 현주소는 우울하다. [총경 출신 박상융 前특검보가 말하는 경찰개혁 이야기, 경찰을 말하다](발간 행복에너지)가 출간되었다.

이 책의 P.184~185에 이와 연관된 글이 실려 눈길을 모으고 있다. = "올해에도 늘 그렇듯 '경찰의 날'을 맞이했다. 통상 경찰서별로 오전 10시에 행사를 한 후 각 과별로 식사를 하고 끝난다.

오후에는 체육대회를 하거나 각자 휴식을 취하며 할 일을 한다. 경찰서별로 자체 체육대회, 등산모임도 없다. 혹시 음주가무로 인해 실수를 하면 물의를 일으킬지도 모른다는 염려에서다.(중략)

집회시위과정에서 바닥에서 누워 쪽잠을 자는 경우도 태반이다.(중략) 현장에 있으면 승진은커녕 징계를 받기가 쉽다. 순경부터 출발하면 총경이 되기는 하늘의 별 따기다.(후략)" =

경찰은 국민의 재산과 생명, 안전을 책임지는 민중의 지팡이와 같은 존재다. 그러나 현실에선 그에 상응한 대접을 받지 못하고 있다. 경찰이 퇴임 후에 받는 연금은 군인 등 다른 직종보다 턱없이 모자란다.

범인을 제압하려면 체력이 중요한데 체육관 시설마저 없다는 것은 빙산의 일각이다. 이 풍진 세상을 살다 보면 누구나 종종 난감한 상황과 맞닥뜨리는 순간이 있다. 이를테면 법적인 도움을 필요로 하는 경우 등이 그것이다.

그런 순간마다 우리는 경찰을 찾아 도움을 청하곤 한다. 법과 경찰은 그만큼 우리의 일상과 밀접하게 맞닿아 있기 때문이다.

『경찰을 말하다』의 박상융 저자는 사람들의 이러한 갈증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일상에서 맞닥뜨리는 크고 작은 사례를 들며 독자 여러분과 함께 사회문제에 관해 고민하고, 해답을 찾아나가고자 이 책을 썼다.

저자는 사법고시 합격 후 경찰로 20여 년이라는 세월 동안 누구보다 앞장서서 일선에서 최선을 다하였다. 그 기간 동안 현장에서 몸소 느끼고 깨달은 것들을 모아 한 권의 책에 담았다.

전작 『경찰이 위험하다』, 『범죄의 탄생』의 뒤를 잇는 이 책을 읽다 보면 오늘날 경찰, 검찰, 법원의 모습과 현실까지 생생하게 알 수 있다. 법은 사람이 만들었는데, 정작 법을 집행하는 사람들은 사람 냄새가 나지 않는다고 한다.

사회 전반적으로 삭막해져 가는 오늘날, 사람 위주가 아닌 법조문과 행정 편의 위주로 법이 집행되는 모습이 언론에 보도되고 고발될 때, 많은 이들이 탄식하는 말이기도 하다.

저자는 이러한 현실 속에서도 법조인으로서의 소명의식을 잃지 않고 독자들에게 과연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를 개인교사처럼 또박또박 그 해법을 알려주고 있다.

이 책은 우리가 미처 몰랐던 경찰 세계에 대한 방향을 제시해 주는 책인 동시에 한때 경찰이었고 지금은 변호사인 저자가 통렬하게 느끼는 자기반성의 단면을 우리에게 보여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최악으로 치달을 경우, 전 국민의 40%까지 감염되고 확산 사태가 연말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문가 전망이 나왔다. 그야말로 각자도생(各自圖生)의 살벌한 시기가 아닐 수 없다.

저자는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온라인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드루킹' 사건 일당의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 수사와 재판을 맡아온 허익범 특별검사팀에서 일한 바 있어 더욱 유명한 인물이다.

그 주인공 박상융 전 특별검사보가 펴낸 이 책은 이런저런 범법과 범죄(그것이 자의건 아니건)에 연루된 나와 가족을 최대한 '지킬 수 있는' 노하우까지를 알려주고 있기에 가정마다 하나씩 상비(常備)하는 '구급의약'(救急醫藥)으로서의 효능 가치까지 출중하다.

홍경석 / 수필가 & '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 저자

사자성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2.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3.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4.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5.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