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래] 박인수의 '봄비'

[나의 노래] 박인수의 '봄비'

  • 승인 2020-04-27 10:14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1206050764
게티이미지 제공
'이슬비 내리는 길을 걸으며 봄비에 젖어서 길을 걸으며 나 혼자 쓸쓸히 빗방울 소리에 마음을 달래도 외로운 가슴을 달랠 길 없네 한없이 적시는 내 눈 위에는 빗방울 떨어져 눈물이 되었나 한없이 흐르네~'. 봄비. 봄에 내리는 비를 소재로 한 노래, 이은하의 '봄비'도 있다. 이은하 노래도 좋다. 박인수의 '봄비'는 처절하다. 이 노래를 들으면 가슴이 뻐근하고 슬퍼서 눈물이 날 것만 같다. 봄비의 정서를 제대로 드러낸다. 가을비보다 오히려 봄비가 사람의 마음을 적신다. 봄비, 나를 울려주는 봄비.... 꽃들이 흐드러지게 피고 앙상한 나무에 연두색 싹들이 돋아나는데 왜 봄은 정신 못차리게 허무할까. 정신의학계에서도 봄에 유난히 조울증과 우울증 환자가 많이 발병한다고 한다. 계절적 요인이 있는 것이다. 동면에서 깨어나 갑작스레 기온이 높아지고 땅과 대기의 기운의 변화로 인해 호르몬의 교란 같은 것일까.

한국 소울의 대가 박인수. 소울의 진가를 제대로 보여주는 박인수의 창법은 누구도 따르지 못한다. 음색과 표현력은 인생유전을 겪은 사람만이 낼 수 있는 실력이다. 미국으로 입양돼 성인이 된 후 고국으로 돌아와 가수로서 성공한다. 신중현이 박인수의 재능을 알아본 것이다. 소울은 흑인의 음악이다. 노예로 끌려와 인간 이하의 취급을 받으며 생명을 부지한 사람들의 한이 서린 노래. 주류 백인이 절대 표현할 수 없는 음악이다. 배고픔과 삶의 고통과 외로움을 경험해 본 자만이 예술은 가능하다. 예술가의 천형이고 복이다. 박인수가 부르는 '봄비'를 직접 듣고 싶었다. '한없이 적시는 내 눈 위에는 빗방울 떨어져 눈물이 되었나~'. 가수가 쥐어짜며 부르는 소울의 정수를 느껴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지만 세월이 많이 흘러 박인수는 노쇠했다. 사람은 늙어가지만 노래는 영원하다.


우난순 기자 rain418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5.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3.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4.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5. 충남대-공주대 세종시 주도권 경쟁 팽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