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다문화신문] 멕시코에서 아보카도를 즐기는 방법

[세종 다문화신문] 멕시코에서 아보카도를 즐기는 방법

검은색으로 변한 아보카도 즐겨먹어

  • 승인 2020-05-20 10:49
  • 수정 2020-05-20 10:49
  • 신문게재 2020-05-20 11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아보카도는 스페인어로 '아구아까테'라고 합니다.

제 조국인 멕시코는 아보카도 세계 최대 생산국이자, 최대 소비국입니다.

그래서 멕시코에서 아보카도를 쉽게 발견할 수 있고, 즐길 수 있습니다.

멕시코의 인디언 전통 언어 중 하나인 나우아틀어에서 아구아까테(아보카도)는 남자의 고환이라는 뜻입니다.

생긴 모양이 비슷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만 요즘에는 이런 이미지는 전혀 없고, 음식뿐만 아니라 미용 제품(샴푸, 마스크, 마스카라 등)으로도 활용되는 중요한 산업입니다. 그래서 초록색 금이라고도 불립니다.

아보카도는 세계적으로도 인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마트에서 쉽게 구입하거나, 여러 그림, 캐릭터, 아이콘 등으로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아보카드를 활용한 음식들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스타벅스에서는 아보카도 스무디를 팔고 있고, 서브웨이에서는 아보카도를 곁들여 샌드위치를 먹을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제가 먹어 본 아보카도 역시 맛있었지만, 멕시코에서 먹는 방법과 조금은 달랐습니다.

한국 마트에서는 일반적으로 초록색일 때 팔고, 검은색 될 때는 할인까지 해서 팔고 있었는데, 사실 멕시코에서는 검은색이 될 때 가장 맛있어서 초록색 때보다 더 가치가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마트에서 검정색이 되어 할인된 아보카도를 살 때 더 행복했습니다. 또한 한국에서 샌드위치에 아보카도를 그냥 넣어서 먹고 있는데, 멕시코에서는 '구아까몰레'라는 소스를 만들어서 먹습니다.

'구아까몰레'(Guacamole)라는 소스를 만드는 방법을 간단히 소개하면, 아보카도, 레몬, 토마토, 고추, 양파, 마늘, 고수, 소금 등 재료를 섞어서 만듭니다.

유튜브 등을 통해 쉽게 집에서도 만들 수 있습니다. 아보카도의 원산지인 멕시코의 맛에 도전해 보시기 바랍니다.
마리아 몬세라트 랑헬 잭스 명예기자(멕시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5.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1.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2.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3.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4.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5.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