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 보이지 않아

[포토 &] 보이지 않아

  • 승인 2020-05-21 10:00
  • 수정 2020-05-21 10:00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KakaoTalk_20200521_095822763
지난 주말 아침 일찍 산에 갔습니다. 전날 내린 비로 산은 생기가 돌았습니다. 생명 그 자체였지요. 헉헉 거리며 정상에 올라 능선을 걸었습니다. 그런데 안개가 숲을 감싸기 시작했습니다. 점점 짙어지면서 앞이 잘 안보일 정도였습니다. 신비로워 정신이 아득해지더군요. 아름다웠습니다. 숲은 정말이지 알 수 없습니다. 늘 새롭습니다. 대전의 허파, 보문산이 더 이상 훼손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대로 우리 곁에 있어 줬으면 좋겠습니다.
우난순 기자 rain418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승! 안산에 1-0 승리
  4.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5.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1.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2.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3.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4.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5. 제22회 보문미술대전 7월1일부터 공모 접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