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다문화신문] 대지진 경험에서 본 한국

[세종 다문화신문] 대지진 경험에서 본 한국

자연재해 대비해도 부족함 없어
평소에도 대피훈련으로 잘 대처하길

  • 승인 2020-07-15 16:38
  • 수정 2020-07-15 16:38
  • 신문게재 2020-07-15 11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멕시코
지진으로 멕시코 피해 모습. (사진제공=마리아 몬세라트 명예기자)
지난 6월 23일 현지시간 오전 10시 반쯤 멕시코의 남부 오악사카주에서 규모 7.4의 지진이 발생했다. 내 가족이 살고 있는 멕시코시티까지도 지진을 체감할 수 있을 정도로 강력한 지진이었다. 걱정이 되어 가족에게 계속 연락해 안부를 묻는 등 힘든 하루를 보냈다.

멕시코에는 1985년 규모 8.1의 대지진이 발생해 만 명이 사망했고, 최근 2017년도 규모 7이 넘는 강진으로 수백 명이 숨졌다. 이토록 멕시코는 환태평양조산대 이른바 '불의 고리'에 놓여있어서 지진이 잦은 곳이고 피해도 크다.

최근 일본 도쿄 근처에서 원인모를 악취가 발생하였고, 중국에서는 심해어가 뭍에 올라오고, 호수의 물고기가 뛰어오르며, 산울림, 지진운 등 여러 지진 전조현상이 발견된다고 한다. 물론 이 모든 것이 확실한 지진 전조라고 과학적으로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언제 일어날지 알지 못하는 지진이기에 잘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나는 한국에서 몇 년 전 지진을 경험하였다. 물론 규모가 아주 작은 지진이었다. 심지어 느끼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을 정도였지만 나는 걱정이 되어 집 밖으로 뛰어 나갔다.

하지만 밖에 나온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한국에서도 지진 대피 훈련을 하는 것을 알고 있지만, 과거 큰 지진이 없어서 사람들의 훈련 태도는 적극적이지 않으며, 귀찮아하는 사람도 많다고 들었다. 지진을 많이 겪은 멕시코의 사람으로 자연재해는 아무리 대비해도 부족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한국인들도 경각심을 가지고 잘 대비하기를 희망한다.

특히, 내가 살고 있는 세종시는 고층 아파트가 많이 있다. 내진설계가 되어 있다고 들었지만, 더 많은 아파트에도 내진설계를 부실 없이 잘 건축하고, 평소 학교에서도 지진 대피훈련을 하는 등 언제 올지 모르는 자연재해에 잘 대비가 되었으면 좋겠다.


명예기자=마리아 몬세라트 랑헬 잭스(멕시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