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제4기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위촉

논산시, 제4기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위촉

의견수렴 등 민관 잇는 시정 파트너 역할 수행
각계각층 시민 22명 구성

  • 승인 2020-07-16 11:16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위촉식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지난 15일 시청 회의실에서 정책의 혜택이 모든 주민에게 돌아가는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제4기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위촉식’을 개최했다.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은 지역사회 제반환경 모니터링을 통해 일상생활에서의 성별불균형 및 불편, 불합리한 사항 발굴, 여성친화도시 추진 사업 주민홍보 및 의견수렴 등 민관을 잇는 시정의 파트너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 4월 공개모집으로 선발된 ‘제4기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은 여성친화정책에 관심있는 각계각층의 시민 22명으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3기 시민참여단 12명과 함께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주요 활동 내용은 ▲일상생활의 지역문제와 요구 수렴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 아이디어 제안 및 검토 ▲여성친화도시 사업 추진과정 평가 및 모니터링 ▲관내 여성 친화를 위한 도시 공간 및 개선 지역 탐방 등이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여성친화도시는 여성뿐 아니라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모든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사람 존중의 가치’를 담고 있다”며 “누구나 소외받지 않고 차별없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행복공동체 조성을 위해 함께 마음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 2016년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이후 ‘여성이 주도하고 함께하는 여성친화도시 논산’을 비전으로 ▲참여하고 소통하는 논산 ▲편안하고 안전한 논산 ▲함께 돌보는 논산 ▲여유로운 문화가 있는 논산 등 성공적인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왔다.

또한 5년 간 연차별 사업 추진, 모니터링, 평가 등을 통해 여성친화도시를 정착시켜 도시기반시설 및 공공시설, 일자리, 안전, 복지 등 시정 전반에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하는 양성평등 기반 구축에 앞장서며, 현재 ‘여성친화도시’재지정을 눈앞에 두고 있다.

한편, 이날 시민참여단 위촉 이후에는 임우연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선임연구위원의 ‘협력과 파트너십,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의 재도약’을 주제로 한 특강이 이어졌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외국인 선수 3명 17일 입국…내달 1일 캠프합류
  2. [문화] 신간소개..예술과 종교를 통한 문제 해결
  3. 대전예당, '모차르트 아벤트' 연주자 공모
  4. 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5. [최신영화순위] '원더 우먼 1984' 23일 연속 1위... 50만 관객 돌파
  1. [날씨] 충남내륙 오후부터 비, 기온도 뚝
  2. [유통] 롱패딩.숏패딩 이어 착한패딩 열풍 분다
  3. '원정시험'까지 등장… 스펙 쌓기도 어려운 취준생 한숨
  4. [독자제보] 대전 동구 신안2 역사공원 사업에 밀려나는 원주민들
  5. [르포] 대전에 유일하게 남은 호남선 폐터널인 '옛 사진포터널' 가보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