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 추억 속 '별표 사이다'가 떴다!

인천에 추억 속 '별표 사이다'가 떴다!

시립박물관 10월 4일까지 전시
국내 최초 유입과정 등 한 눈에

  • 승인 2020-07-22 16:29
  • 신문게재 2020-07-23 6면
  • 주관철 기자주관철 기자
사진 2
경인선 열차와 별표 사이다 광고, 1916년 미국의 월간지 '월드 아웃룩'에 게재된 경인선 열차 사진. 열차 외부에 인천탄산수제조소의 '별표 샴페인사이다'의 광고가 있다. 조우성씨 제공
인천시립박물관에서 '사이다'를 주제로 한 전시가 지난 21일 시작, 오는 10월 4일까지 열린다. 인천을 통해 처음 유입된 사이다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탄산음료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인천'과 '별'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로 이야기를 풀어냈다.

전시는 총 3부로 1부 '인천, 사이다'에서는 인천을 통해 우리나라에 사이다가 유입되는 과정과 인천에서 만들어진 최초의 사이다인 '별표 사이다'를 소개한다. 2부 '스타, 사이다'에서는 전국적인 인기를 끌었던'스타 사이다'와 그 영향으로 사이다에 붙여진 '별'에 대한 이야기를 찾아본다. 마지막 3부 '사이다 같은 사이다 이야기'에서는 탄산음료인 사이다가 답답한 상황을 벗어나게 해주는 하나의 유행어로 여겨지며 문화현상으로 정착하는 과정을 담았다.

사진 1 사이다
'인천의 스타, 사이다' 포스터
특히 이번 전시는 일러스트 그림을 활용해 전시장 내부를 구멍가게의 모습으로 재현해 사람마다 기억 속 추억의 모습으로 덧씌워 상상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인천 바다에 사이다 떴어도 고뿌 없으면 못 마십니다"라는 서영춘의 일명'사이다랩'도 들어볼 수 있으며 평상 앉아보기, 사이다와 관련된 일화 적기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배성수 전시교육부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무더운 여름과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사이다 같이'시원하게 풀어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후 손 소독, 발열체크, 방명록 기입을 마쳐야 입장이 가능하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5.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1.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2.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5.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