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가정집 수돗물에서 '장구벌레' 발견

한 가정집 수돗물에서 '장구벌레' 발견

주민 "싱크대서 시커먼 물... 그 속에 벌레" 신고
시, "모기유충, 차염소산수 내에서 생존 어려워"

  • 승인 2020-08-04 11:24
  • 수정 2020-09-01 10:38
  • 김호영 기자김호영 기자
인천 지역에서 시작된 '벌레 수돗물' 사태가 정수장 여과지(濾過池)의 관리 부실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난달 31일 경기 구리시 교문동(일명 딸기원)의 한 가정집 수돗물에서 벌레 유충이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2일 오전 9시 30분께 교문동 주민 P씨는 지난달 31일 싱크대 수돗물에서 발견돼 국립생물자원관으로 보내진 벌레 유충과 관련해 "모기의 유충인 장구벌레인 것으로 밝혀졌다"는 연락을 받았다. P씨는 벌레 유충을 발견해 구리시에 전달한 당사자다.

발견 장소는 교문동에 거주하는 P씨의 집 싱크대다.

P씨에 따르면 이른 아침 씽크대 수도를 켜자 시커먼 물이 쏟아져 나왔던 것. 이에 P씨는 다른 그릇을 이용해 수돗물을 받았고 그 속에는 장구벌레처럼 생긴 유충 10여 마리가 담겨 있었다.

P씨는 이날 오전 7시 30분께 벌레 유충을 플라스틱 통에 담아 시청 당직실에 전달했고 구리시는 이를 인천의 전문기관인 국립생물자원관에 정밀 분석을 의뢰해 지난 2일 '장구벌레'라는 분석 결과의 공문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정밀분석을 의뢰해 그에 대한 결과를 받은 결과 장구벌레로 분석됐다"고 밝히고 "수돗물의 역학상 차염소산수 내에서는 모기 유충의 부화나 생존이 어려우므로, 수돗물이 아닌 외부적인 요인에 의해 발생한 모기유충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구리시 교문동 일명 딸기원 지역의 수돗물은 공급 체계상 광역 4단계에 해당하는 수자원공사 수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리=김호영 기자 galimto2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2.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3.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4.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5.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