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계좌개설 악용 휴대폰 피싱사기 속출 '소비자 경보'

비대면 계좌개설 악용 휴대폰 피싱사기 속출 '소비자 경보'

아들·딸 이라며 문자접근해 신용정보 요구
비대면 방식 계좌개설로 대출 등 일으켜

  • 승인 2020-09-09 17:09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금융사기1
금융회사가 최근 비대면 계좌개설 서비스를 시작한 것을 악용한 금융사기가 빈발해 금융감독원이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딸과 아들 등 가족을 사칭한 문자로 접근해 신분증 사진 등 개인정보를 수집 후 비대면 계좌개설과 대출까지 실행하는 피해가 전국에서 229건 접수됐다.

휴대폰 고장 또는 분실 등을 이유로 평소와 다른 전화번호로 문자를 보내 상대방을 안심시킨 뒤 급한 소액결제를 도와달라며 주민등록증 사본과 신용카드 번호, 비밀번호 등 개인정보를 요구한다.

이를 통해 피해자 이름의 핸드폰을 개통한 후 금융회사에 비대면 방식으로 계좌까지 개설하는데 이 경우 카드론, 약관대출 등의 자금을 빼앗는 수단으로 쓰인다.

금감원이 제시한 피해사례를 보면, "엄마, 나 휴대폰 고장 나서 인터넷에서 문자 보내요"라며 "온라인 구매해야 하는데 주민등록증 사진 보내줘"라며 접근해 선불폰 개통과 비대면 계좌개설을 거쳐 금융피해까지 이어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가족 및 지인 등이 문자 또는 메신저로 돈이나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가족 여부를 확인하고, 의심스러운 경우 무조건 거절해야 한다"라며 "직접 자금 이체를 요구하지 않고 개인정보를 받아 비대면 계좌를 개설하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4.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5.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1.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2.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