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노벨상 수상자 나오나…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 유력 후보 선정

한국 노벨상 수상자 나오나…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 유력 후보 선정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논문 피인용 0.01%·혁신적 공헌 연구자 분석

  • 승인 2020-09-23 16:33
  • 수정 2020-09-23 17:00
  • 신문게재 2020-09-24 2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사진]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 겸 IBS 나노입자 연구단장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 겸 IBS 나노입자 연구단장이 노벨상 유력 수상자 후보군으로 거론됐다.

23일 기초과학연구원(IBS)에 따르면 글로벌 정보서비스 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Clarivate Analytics)가 발표한 물리·화학·생리의학·경제학 분야 노벨상 수상 유력 후보(2020 Citation Laureates·피인용 우수 연구자) 24명에 현택환 IBS 나노입자연구단장이 포함됐다.

한국인이 이 명단에 오른 건 이번이 세 번째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연구 논문의 피인용 빈도가 상위 0.01% 이내고 해당 분야에 공헌한 연구자를 매년 선정하는데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54명이 실제 노벨상을 받았다.

현택환 교수는 20년 넘게 나노과학 분야를 연구하고 있는 세계적 석학으로 400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그중 7편은 1000회 이상 인용됐다. 화학 분야에서 1000회 이상 인용된 논문은 전체 논문의 0.025%가량에 불과하다.

현 교수는 크기가 균일한 나노입자를 대량 합성할 수 있는 '승온법' 개발로 나노입자의 응용성을 확대한 공로로 유력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다. 기존 방식으로 나노물질을 합성하면 입자 크기가 저마다 다르게 생산돼 필요한 크기의 입자만 골라 사용해야 했는데, 현 교수는 실온에서 서서히 가열하는 승온법(heat-up process)으로 바로 균일한 나노입자 합성에 성공했다.

현 교수는 지난 2012년 기초과학연구원(IBS)에 합류해 나노입자 연구단을 이끌고 있다.

현 교수는 "묵묵히 함께 연구해 온 제자들과 공동연구를 수행했던 동료과학자들의 도움, 그리고 장기간 한 분야에서 꾸준히 연구할 수 있었던 상황 덕분에 이 같은 영예를 얻을 수 있었다"며 "연구자를 믿고 중장기적 관점에서 지원해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대, 기초과학연구원에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4.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5.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1.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2.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