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개별 대학캠퍼스 유치, 정부·시 지원방안 절실"

세종 "개별 대학캠퍼스 유치, 정부·시 지원방안 절실"

시의회 대학유치특위 충청권 7개대학 간담회

  • 승인 2020-09-24 19:50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개별 대학 캠퍼스 유치 추진
세종시의회 대학캠퍼스 유치 특별위원회는 지난 23일 개별 대학 캠퍼스 유치를 위한 충청권 7개대학 관계자 간담회를 열었다. /세종시의회 제공
세종시 자족기능 확보를 위해서는 '공동캠퍼스'수준을 넘어 '개별 캠퍼스' 이전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정부와 시 차원의 지원방안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주장은 세종시의회 대학캠퍼스유치 특별위원회가 충청권 7개 대학 관계자와 함께한 간담회에서 제기됐다.

지난 23일 의회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세종시 공동캠퍼스 임대(분양)와 개별캠퍼스 부지 이전에 관심이 있는 고려대(세종), 공주교대, 공주대, 목원대, 충남대, 충북대, 한밭대 7개 대학 기획처장을 비롯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시청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대학 관계자들은 학부·대학원 입학 정원 증원 허용, 부지 공급가 조성원가 수준 제공 등을 요구했다.

특히, 캠퍼스 이전 시 관리비 지원 등 대학 유치 이후 정상 운영을 위한 정부 또는 시 차원의 지원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들은 세종시 정책 맞춤형 융합 전공학과 신설, 대학별 동일학과의 컨소시엄 형태 참여, 산업단지와 연계된 산학연 맞춤 학과 등 장기 플랜에 의한 대학 유치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종시 대학캠퍼스 부지는 행복도시 4-1, 4-6생활권 개별캠퍼스 입주예정 부지(71만㎡)와 4-2, 4-7, 4-9, 4-9생활권 공동캠퍼스 예정부지(60만㎡)로 이루어져 있다.

2024년 준공 예정인 공동캠퍼스는 임대를 통해 대학운영이 가능한 사업이다. 지난 11일 입주자 모집공고가 시행되면서 최종 입주기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공동캠퍼스 입주 합의각서(MOA)를 체결한 기관은 충남대 의대, 고려대 행정전문대학원, KAIST 융합의과학원 등 8곳이다. 업무협약(MOU)을 맺은 기관도 서울대, 충북대, 건양대 등 8곳이다.

하지만 공동캠퍼스에는 단과대학, 대학원 규모 수준 입주만이 예상돼 종합대학 유치가 어렵자 방향을 선회한 게 아니냐는 부정적 시선도 만만치 않다. 지방분권을 선도하는 세종시에 개별 대학 캠퍼스 유치는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상병헌 위원장은 "공동캠퍼스보다 세종시 자족기능 확보를 위해서는 개별캠퍼스 이전이 우리 시에 더욱 필요하기에 이번 간담회를 개최했다"면서 "세종시에 대학캠퍼스를 유치하는 큰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조언을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의회 대학캠퍼스유치특위는 상병헌 위원장, 차성호 부위원장을 비롯해 서금택·안찬영·노종용·이윤희·박성수 의원 등 7명이 활동하고 있다.

특위는 단독캠퍼스 이전·신설 유치를 목표로 중앙부처·LH·시 집행부와 네트워크 체계를 구축하고, 대학설립 관련 각종 규제 완화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 관계기관을 방문하는 등 본격적인 유치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2.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3.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4.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5. [포토 &] 새의 죽음
  1.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2.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3.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4.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5.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