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하는 가수 '영호'... 팬클럽도 닮았네!

봉사하는 가수 '영호'... 팬클럽도 닮았네!

  • 승인 2020-11-03 18:08
  • 수정 2020-11-03 18:12
  • 황미란 기자황미란 기자

영호 2
대전지역 가수 '영호'의 팬들이 '가수 영호를 사랑하는 모임'을 결성하고 응원을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시기, 노래를 통해 봉사하는 가수가 있다.

 

주인공은 대전지역을 무대로 활동하는 가수 영호. 10여년 전부터 서민의 애환이 담긴 노래로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이어온 영호는 올해 초 바보같은 사나이(작사·: 설운도)’를 타이틀곡으로 자신의 음반을 내고 본격 가요계에 입성했다.

 

영호는 음반발매와 함께 코로나19라는 복병을 만나 가수로서 공식적인 대외활동을 펼칠수는 없었지만, 노인요양원을 비롯한 사회복지시설 노래 봉사와 활발한 쇼셜 미디어 활동을 통해 대중에게 인지도를 넓혀가고 있다.

 

영호1
가수 영호가 지난달 25일 대둔산 야외 잔디밭 무대에서 열린 시민을 위한 가을음악회에 ‘바람소리 예술단’과 함께 출연해 등산객과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에게 잠시나마 마음의 위로를 전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영호는 약 600여명의 찐팬을 얻게 됐으며, 최근에는 팬 40여명이 모여 가수 영호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는 모임을 결성했다. 이들은 앞으로도 영호의 가수 활동을 적극 후원하고, 지역사회 봉사활동 함께하기로 다짐했다.

 

영호는 앞으로도 가수 영호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회원들과 함께 소외된 이웃을 위한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할 것이라며 지역을 대표하는 가수가 되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황미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2.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3.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4.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1.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2. [새책] 인공지능에도 윤리가 필요할까...무자비한 알고리즘
  3. "선수들이 실수 두려워하지 않게" 수베로 감독 첫 훈련지휘
  4. 대전디자인진흥원, ‘2020년 디자인개발지원사업’ 성과 전시
  5.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