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학: 장애를 바라보는 새로운 패러다임

장애학: 장애를 바라보는 새로운 패러다임

11월 DPI인권아카데미
정지웅 교수 초청 아카데미
25일 오후 7시 대전복지재단 9층 교육실

  • 승인 2020-11-23 08:45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정지웅교수


한국장애인연맹 대전DPI(회장 신석훈)는 25일 오후 7시 대전복지재단 9층 교육실에서 11월 DPI인권아카데미를 개최한다. 이 DPI인권아카데미는 대전시장애인평생교육지원으로 제공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사회복지 전문가인 정지웅 박사를 초청해 ‘장애학: 장애를 바라보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제로 한 특강을 듣게 된다.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등장한 사회적 모델은 1970년대에 들어서면서부터 장애학 (障碍學, disability studies)으로 발전하게 된다. 장애학은 새로운 학문분야로서, 장애와 비장애를 구별 짓는 사회적 구성을 고찰하면서, 장애인을 억압하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각종 기제를 분석하고 있다. 장애학이 던지는 핵심 질문들로는, '장애(혹은 정상)란 무엇인가', '누가 장애인인가', '장애(인)는 실재하는가' 등이다. 장애학은 새로운 패러다임에 근거하였기 때문에, 그동안 장애 문제(이슈)를 다루는 학문이었던 의학, 작업치료, 재활, 특수교육, 사회복지 등과는 다른 접근을 취한다. 기존의 접근은 장애 문제의 확대·재상산에 관한 이유에 집중하기보다는 장애인의 보건, 교육, 복지 향상을 위한 사후적 대처에 집중했다. 하지만 장애학은 장애 문제가 정치사회적인 이데올로기와 권력에 의해 규정된 것이라고 인식하고, 보다 본질적인 문제의 규명을 추구한다.

신석훈 회장은 “이 아카데미는 대전DPI회원과 시민의 소양을 함양하는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 한국장애인연맹 대전DPI 회원과 인권에 관심 있는 시민들은 누구나 참여해 장애학을 바라보는 새로운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2.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3.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4.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5.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1.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2. 대전·세종 아파트값 상승 꾸준… 언제까지 지속되나
  3. 포항시, 포항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4.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조합설립 총회 완료… 사업 본격화
  5. 지역대 정시 패닉…학령인구 감소 '미달 도미노'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