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당초등학교,'과학 소풍'을 떠나다.

강당초등학교,'과학 소풍'을 떠나다.

'찾아가는 주니어 공학교실'열려

  • 승인 2020-11-26 10:42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강당초등학교, 찾아가는 주니어 공학교실 실시-1
찾아가는 주니어 공학교실에 참여한 강당초등학교 학생들
강당초등학교, 찾아가는 주니어 공학교실 실시-2
찾아가는 주니어 공학교실에 참여한 강당초등학교 학생들


서산 강당초등학교(교장 한중흠)에서 지난 24일 전교생을 대상으로 현대 모비스와 한양대학교 청소년기술진흥센터(센터장 황북귀)가 함께하는 '찾아가는 주니어 공학교실'이 열렸다.

현대모비스가 후원하는 이 행사는 전국에서 10개 초등학교가 선정되었고 서산에서는 강당초 학생들이 참여했으며,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학생들을 위한 강당초 선생님들의 의지와 노력으로 진행된 행사였다.

이날 행사는 과학 뮤지컬과 실험체험으로 진행되었으며, 학생들은 손오공과 저팔계, 사오정이 모험을 통해 꿈의 자동차를 찾아가는 과학뮤지컬 '신서유기'를 보면서 자연스럽게 자동차속 공학기술과 생활 속 과학 원리를 알게 되었다.

5-6교시에는 '태양의 힘으로 움직여요', '장애물을 만나면 멈춰요', '수소 전기차'를 주제로 학년별로 각 반에서 실험체험 수업을 들었다. 학생들이 직접 뮤지컬에서 봤던 드림카를 만들어 보면서 스마트차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주니어 공학교실에 참여한 5학년 서00 학생은 "과학뮤지컬을 보면서 인공지능 자동차에 대해 잘 알게 되었다. 뮤지컬 중간에 손오공과 저팔계, 사오정이 내준 퀴즈를 친구들과 풀면서 자율주행 자동차 원리에 대해 알 수 있어 좋았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3학년 왕00학생은 "특히, 저팔계가 썼던 졸음운전방지 안경이 신기했다. 졸음운전방지시스템이 있는 인공지능자동차를 빨리 타고 싶다. 미래자동차는 지금 자동차보다 사고도 적게 나고 자동차 연료도 환경을 오염시키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중흠 교장은 "도시보다 문화 체험기회가 적은 시골 아이들에게 미래자동차를 직접 만들고 체험하는 행사를 통해 새로운 꿈과 희망을 만들어 주고 싶었다. 아이들의 진로설계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라고 이 행사를 진행한 취지를 밝혔다.

한편, '찾아가는 주니어 과학교실'은 강당초등학교 학생들에게 미래 스마트카에 대한 이해와 과학에 대한 흥미를 높이는 기회가 되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2.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3.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4.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1.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2. [새책] 인공지능에도 윤리가 필요할까...무자비한 알고리즘
  3. "선수들이 실수 두려워하지 않게" 수베로 감독 첫 훈련지휘
  4. 대전디자인진흥원, ‘2020년 디자인개발지원사업’ 성과 전시
  5.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