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미추홀-남동구, 자원순환정책 공동대응 합의

인천 연수-미추홀-남동구, 자원순환정책 공동대응 합의

권역 내 소각장 신설 계획 백지화 추진 발생지 부담원칙 따라 자체 해결
발생량 최소화에 기존 시설 활용…승기천 복원 등 지역현안 문제도 공조
미추홀, 남동구 발생량 연수구 시설서 처리 소각량 변동 클땐 추가 협의

  • 승인 2020-11-26 13:06
  • 주관철 기자주관철 기자
원순환정책 공동대응 합의(2)
연수-미추홀-남동구, 남부권 자원순환정책 공동대응 합의
인천시 연수구(구청장 고남석), 남동구(구청장 이강호), 미추홀구(구청장 김정식)가 '남부권 자원순환 정책협의회'출범과 함께 권역 내 소각폐기물 처리 등 관련 현안에 대해 공동 대응에 나선다.

최근 인천시의 자원환경시설 예비후보지 발표로 지역 민심이 최악에 이른 상황에서 권역 내 소각장 신설 백지화와 함께 발생량 최소화와 기존 시설을 활용해 발생지 처리원칙에 따라 자체 해결해 나가기로 한 것이다.

현재 연수구의 소각장 시설로 권역 내 폐기물을 반입 처리하되 인구 증가 등 소각량의 급격한 변동이 있을 경우 추가로 공동 협의키로하고 지역 주요현안들도 함께 공유한다는 입장이다.

먼저 남동구와 나뉘어 있는 승기천 관리권을 연수구로 조정하고 향후'승기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에 공동 참여하는 등 상호 합의에 따라 관련 재정도 분담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연수구, 미추홀구, 남동구 3개 기초단체장은 26일 남부권역 내 소각장 등 건립 예비후보지 백지화 합의문에 서명하고 지자체간 현안들을 함께 해결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구민이 안심하는 자원순환시설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단체장을 대표로 하는'남부권 자원순환 정책협의회'를 발족하고 세부사항은 실무협의회에서 별도 협의키로 했다.

단체장들은 2050년 탄소제로화에 부합하는 획기적인 정책을 통해 재활용률을 끌어 올리고 쓰레기를 최대한 감량한다면 현재 권역 내 자원순환시설로 당분간 처리가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특히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비한 인천시의 자원순환정책 전환의 필요성과 당위성에는 공감하지만 지역 내 공론화 과정과 사회적 합의를 거치지 않은 예비후보지 발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 남부권에는 연수구 송도권역에서 하루 530톤 처리가 가능한 3개의 소각장들을 운영 중이며 연수구 자체 하루 발생량인 140톤을 제외한 나머지 처리량을 남동구, 미추홀구 등에 할애하고 있다.

그러나 인천시는 최근 남항 환경사업소와 남동구 음식물폐기물 사료화시설 부지를 신설 자원순환센터 후보지로 발표하면서 주민들의 거센 저항에 부딛치고 있다.

이에 3개 기초단체장들은 최근 몇 차례 심야회의까지 거치며 남부권 공동체를 구성하고 구민 의견을 들어 이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지역 현안들도 함께 해결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날 기초단체장들은 발생지 부담원칙과 함께 남부권 소각장 신설을 백지화 해 줄 것을 전제로 기초단체간 합의된 의견들을 인천시에 전달하고 함께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2.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5.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1.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2.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3.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4. [영상]무더기 확진자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확진자 긴급이송
  5. 평택시 소재 기업체 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