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내년 예산 5,437억원 예산안 편성

칠곡군, 내년 예산 5,437억원 예산안 편성

백선기 군수,'시정연설'통해 내년 군정방향 제시

  • 승인 2020-11-28 21:12
  • 박노봉 기자박노봉 기자
백선기 칠곡군수
백선기 칠곡군수가 군의회 정례회에 참석해 내년도 군정운영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칠곡군 제공)
경북 칠곡군은 지난 25일 열린'제270회 칠곡군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올해 본예산보다 114억 원이 증가한 총 5천437억 원 규모의 2021년도 예산안을 편성하고, 내년도 군정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백 군수는 시정연설에서 "민선7기 3년차인 올 한해도 소통과 화합의 열린 행정을 통해 군민의 역량을 하나로 결집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칠곡의 위상을 높이는데 행정력을 집중했다"며"코로나19로 인해 매우 위중한 시기에 2021년 예산안을 제출하고 심의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는"상당수 지방자치단체들이 세수 감소와 과다채무로 인해 코로나19에 적극적으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이에 반해 칠곡군은 2018년부터 일반채무 제로(ZERO)를 실현함으로써 보다 유동적인 재원을 가지고 공격적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백 군수는 "내년에는 세입 감소가 예상되고 재정 여건은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예측했다. 내년도 군정 운영 방향은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 ▲위드(WITH) 코로나시대 안전도시 건설 ▲고품격 문화관광도시 완성 ▲6차 산업 중심의 스마트 농업 육성 ▲감동과 희망의 복지도시 건설 ▲군민이 참여하고 공감하는 혁신 추진 등을 제시했다.

백 군수는 코로나19 극복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역경제 회복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에 칠곡사랑상품권 발행을 250억 원 규모로 확대하고, 소상공인에 대한 특례보증제도인 칠곡행복론을 더욱 활성화하는 등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에 대한 지원 강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언택트시대 문화로 여유롭고 관광으로 즐거운 고품격 문화관광도시 칠곡을 완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자고산 평화전망대, 공예테마공원, 호국평화 테마파크 등의 마무리 작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6차 산업 중심의 스마트 농업육성을 위해 농작업 대행서비스와 비대면 농기계 임대사업을 운영하고, 포장재 제작비 지원, 생산기반 및 유통시설 지원, 필수 영농자재 지원 등의 다양한 시책들을 추진할 방침이다.

백 군수는 "코로나로 인한 고난과 역경을 단결된 힘으로 이겨내고 다 함께 잘사는 위대한 칠곡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자"며 "칠곡이 경제적으로 안정되고 위기로부터 안전한, 희망과 번영의 미래로 힘차게 나아갈 수 있도록 변함없는 지원과 협력을 보내줄 것"을 당부했다.
칠곡=박노봉 기자 bundopark@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2.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5.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1.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2.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3.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4.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