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민주의 종·종각터 역사성 담은 표지석 제막

광주시, 민주의 종·종각터 역사성 담은 표지석 제막

한글·영어 등 4개국어 표기

  • 승인 2020-11-28 20:55
  • 이창식 기자이창식 기자
201126 민주의 종 표지석 제막식_GJI2451_1
이용섭(왼쪽 다섯번째) 광주광역시장이 금남로 민주의 종각 앞에서 열린 민주의 종 안내 표지석 제막식에 참석해 내빈들과 표지석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신을 담은 '민주의 종'의 의미와 종각 터의 역사를 밝히는 표지석이 세워졌다.

광주광역시는 민주의 종에 얽힌 타종의 의미와 종각 자리의 역사를 널리 알리기 위해 최근 민주의 종각 앞에서 '민주의 종 안내 표지석 제막식'을 개최했다.

민주의 종각이 위치한 동구 금남로1가 41은 옛 전라남도 경찰국 정보과 대공분실이 있던 자리다. 수많은 민주 인사들이 시국 사건과 관련해 고초를 겪은 곳이다.

광주시는 지난 2003년 민주의 종 건립을 추진하면서 '광주 민주·인권·평화도시 육성 종합계획' 연구 결과를 토대로 이곳을 '민주의 종각' 부지로 제안했다.

당시 '광주 민주의 종 건립추진위원회'는 이곳이 역사적 상징성과 의미가 크고 5·18민주광장에 인접해 '민주의 종각' 부지로 적합하다고 결정해 2005년 11월 '민주의 종각'이 준공됐다.

이후 지난 2015년 민주의 종의 역사성을 확립하고 시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민주화 원로, 지역 시민단체 대표, 시의원 등으로 구성된 '민주의 종 시민위원회'가 발족했다.

위원회는 꾸준한 논의를 거쳐 지난해 4월부터 민주의 종에 담긴 의미와 종각 터에 얽힌 역사를 알리는 안내 표지석을 제작키로 하고 문구, 설치 위치, 디자인 등을 확정했다.

민주의 종은 무게 8150관(30.5t)으로 8·15광복절과 5·18민주화운동기념일의 의미가 담겨 있으며 종 몸체에 새겨진 '민주의 종' 글씨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친필이다.

타종은 '광주광역시 민주의 종 관리·운영 조례' 규정에 따라 3·1절, 5·18민주화운동기념일, 광복절, 제야행사에 공식 실시하고 있으며 타종 횟수 33회는 홍익인간의 이념과 모든 국민이 건강하고 화평하기를 기원하는 의미다.

이날 제막된 표지석은 높이 2.35m로, 민주의 종각 터의 역사성과 민주의 종 제작 및 타종의 의미가 한글과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4개 국어로 표기됐다.

이용섭 시장은 "오늘 정성껏 새겨놓은 표지석은 광주의 역사를 올바르게 알리고 기억하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우리 시민들이 자랑스러운 역사를 되새기고 기억하기 위해 즐겨 찾는 곳, 광주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광주다움'을 찾아 반드시 들렀다가 가는 관광명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이창식 기자 mediacnc@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2.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3.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4.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1.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2. [새책] 인공지능에도 윤리가 필요할까...무자비한 알고리즘
  3. "선수들이 실수 두려워하지 않게" 수베로 감독 첫 훈련지휘
  4. 대전디자인진흥원, ‘2020년 디자인개발지원사업’ 성과 전시
  5.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