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환경교육센터 1기 활동 성과 보고… 센터 폐쇄 아쉬움 한목소리

  • 사회/교육

대전환경교육센터 1기 활동 성과 보고… 센터 폐쇄 아쉬움 한목소리

대전환경교육센터 7일 '성과와 방향 찾기' 포럼

  • 승인 2023-12-07 17:44
  • 수정 2024-02-06 11:42
  • 신문게재 2023-12-08 6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clip20231207173813
대전환경교육센터 1기 성과를 논의하는 포럼에서 김문옥 광덕산환경교육센터장이 발제를 하고 있다. 사진=임효인 기자
대전환경교육센터 1기 활동 종료가 임박한 가운데 성과를 돌아보고 과제를 살펴보는 자리가 마련됐다. 여러 성과를 냈지만 2024년 예산 삭감으로 당장 2기 센터 운영을 할 수 없게 된 데 대한 아쉬움이 터져 나왔다.

대전환경교육센터는 7일 오후 대전NGO지원센터서 대전환경교육센터 1기 성과와 방향 찾기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2021년 지역에 문을 연 센터는 대전환경운동연합이 첫 위탁기관으로 선정돼 3년간 다양한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환경교육 기반구축, 협력 네트워크 구축, 학교환경교육 활성화, 사회환경교육 강화를 각 중점과제로 세부 사업을 진행해 2021년 1만 3922명, 2022년 1만 7584명, 2023년 3만 6035명이 사업에 참여했다.

이런 가운데 2024년 대전시 예산에 환경교육센터 예산이 전액 삭감되면서 아쉬움을 토로하는 의견이 잇따랐다.



발제를 맡은 김진화 지속가능연구소 우리해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은 센터 폐쇄 결정에 대한 시민 의견 청취 결과를 전달했다. 대전환경교육센터 예산 전액 삭감에 대해 시민들은 '예산 삭감은 대전시민의 환경교육권을 빼앗는 행위', '환경교육 예산 삭감은 대전시가 환경교육을 등한시한다고 인식', '더 건강하고 푸른 대전의 내일을 위해 환경교육은 필요하며 지속돼야 함' 등 의견을 냈다.

clip20231207174900
김진화 이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임효인 기자
김진화 이사장은 대전환경교육센터에 대해 '환경교육을 체계적·전문적으로 지원하는 대전 유일한 기관'으로 칭하며 그동안 주요 성과에 대해 평가했다. 김 이사장은 "각종 환경교육과 프로그램 지원으로 환경문제에 대한 지식과 정보를 습득할 수 있게 해 주고 환경문제 대응을 위한 개인과 시민역량을 만드는 계기가 됐다"며 "학교와 복지관 등 환경교육네트워크에 기여하고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했다"고 말했다. 또 "탄소중립교육 교사연수를 통해 생태전환교육의 의미를 인식하게 하고 학교 환경교육의 질을 개선하는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발제자로 나선 김문옥 광덕산환경교육센터장은 "환경교육은 '교육기본법' 제22조의 2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모든 국민이 기후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생태 전환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필요한 시책을 수립·실시해야 한다"며 "이번 대전센터 예산 삭감은 위법한 행위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clip20231207173919
발제 이후 진행된 토론 모습. 사진=임효인 기자
clip20231207173949
배재능 성모초 교감이 대전환경교육센터 활동 성과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임효인 기자
토론에서도 센터의 여러 성과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이어졌다.

배능재 대전성모초 교감은 "대전환경교육센터는 각종 환경 정보와 소식을 접할 수 있는 최고의 정보 제공처였으며 환경교육 프로그램이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해 주는 환경교육센터의 역할을 충실히 했다"며 "학교와 지역, 지역활동가들을 연결해 주는 가교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운지 대전과학기술대 유아교육과 교수는 "센터의 전문성을 빌러 대학생을 위한 환경교육프로그램을 공동개발했다"며 "첫 수혜자는 대전과기대 유아교육과 학생들이다. 미래를 살아갈 아이들에게 환경문제의 심각성과 환경보전을 위한 실천적 노력의 방법을 가르치는 유아교사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전시 예산 삭감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다른 토론자로 나선 박경희 대전지속가능발젼협의회 부장은 "대전시는 기상청과 함께 9월초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을 외치면서 한밭수목원에 기후위기시계를 설치했다"며 "환경 관련 예산 전면 삭감이라는 정반대 행보에 허탈감만 느낄 뿐"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타 시도는 시비 마련으로 내년도 환경교육센터 운영이 가능하지만 대전만 불가능한 상황은 우리지역 미래세대들을 위한 길이 아님을 대전시는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천안동남경찰서, 시민경찰위원회와 방범 시설물 합동점검 활동
  2. 한기대, KOICA 에티오피아 직업기술교육훈련 관리자 온라인 연수
  3. 대전시, 여름철 취약계층 안전 대비 현장 점검
  4. 대전세종중기청, 도안2지구 기관추천 특별공급
  5. 대전시 김종민·김낙철·박종복·김종명 국장 승진
  1. 대전 특수영상 전문인력 양성 교육과정 모집
  2.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3. 이승찬 계룡장학재단 이사장, 소년체전 금메달 꿈나무들에게 장학금 전달
  4. 내포종합병원 조성 계획 괜찮을까… 부지 중도금 미납에 '무산' 우려감 증폭
  5. 대전시의회 김민숙, 우수의정대상 수상… "대전시민 위해 더욱 노력"

헤드라인 뉴스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대전 대덕구는 큰 성과 가운데 하나는 '원도심 재창조'다. 인구 감소 등 갈수록 쇠퇴하는 지역 경쟁력 반전을 위한 회심의 카드로 꺼낸 것이다. 이 정책은 재건축·재개발 등 단순한 도시 재생을 넘어 지역 원도심권을 주거 환경부터 문화·예술·관광 공간으로 탈바꿈하는데 방점이 찍혀 있다. 최충규 대덕구청장은 민선 8기 초반부터 대덕구 균형발전을 구정 방향으로 세웠다. 미래지향적 도시기반을 마련하고, 생활 인프라 확충, 안전하고 품격있는 도시 조성 등에 구정 역량을 모아 왔다. 이와 관련한 주요 성과 중 하나는 신대지구 산업단지..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속보>=대전시축구협회가 최근 회장의 '갑질 및 사유화'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상 초유의 행정 마비 위기에 직면했다. 수년간 근무로 업무에 능숙했던 직원들이 대거 조직을 이탈했기 때문이다. 당장 7월 예정된 협회 주최 전국 규모 축구대회가 안영생활체육공원에서 펼쳐질 예정이지만, 회장과 퇴사 직원들 간 갈등이 소강 기미 없이 오히려 확대되는 양상도 보인다.<중도일보 6월 20일 자 4면 보도> 대전시체육회 소속 정회원종목단체인 대전시축구협회는 중구 부사동 일원에 소재한 사단법인으로, 대전 지역의 축구 인프라 저변 확대와 함께 엘리트 축..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이자 1960년대 파리 유학시절 이응노에게 조각을 가르쳐주며 교류를 쌓은 김윤신의 특별기획전이 대전에서 열린다. 이응노미술관은 6월 25일부터 9월 22일까지 '김윤신-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를 개최한다. ▲김윤신 그는 누구인가 김윤신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녀는 1964년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 조각과 입학을 계기로 파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이응노와 처음 만났다. 그 당시 이응노는 파리에 정착한 지 햇수로 5년째였으며, 1962년 당대 '엥포르멜' 운동을 주목한 폴 파케티 화랑과 전속..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